사회 >

중증환자 병상 하루새 64→57개 '뚝'…부산·충남·전북은 0개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2021-01-26 23:59:00 종료)

fnSURVEY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전국에 남아있는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이 29일 기준 57개로 파악됐다. 전날 64개에서 하루 만에 7개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400~500명대를 기록하는 현재 확산세를 고려하면 병상 부족이 더 심각해질 전망이다.

3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에 따르면 11월 29일 기준으로 장비·인력을 갖추고 중앙사고수습본부 지정을 받은 중증환자 병상은 총 162개, 그중 105개를 사용 중이다. 중증환자가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57개만 남았다.

지역별 병상 보유 현황은 인천 14개, 경기 11개, 서울 8개 등 수도권이 33개 남았다. 비수도권은 울산 8개, 강원 5개, 대구 4개, 광주 3개, 대전 3개, 경남 1개 등 24개로 집계됐다.

최근 신규 확진자는 젊은 층 비중이 높지만, 방역당국 예측대로 1~2주일 뒤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가 700~1000명에 이르면 병상 부족 현상은 가속화할 가능성이 높다.

방대본에 따르면 국내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17일부터 30일까지(2주간) '230→313→343→363→386→330→271→349→382→581→555→504→450→438명'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414명으로 전날 413보다 1명 증가했다.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같은 기간 '202→245→293→320→361→302→255→318→363→552→525→486→413→414명' 순을 기록했다.

이날 0시 기준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438.7명으로 전날 416명에 비해 22.7명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적용 기준을 사흘째 충족했다. 전국에서 확진자가 300명을 초과한 상황이 1주 이상 지속될 경우 전국 거리두기 2단계가 가능하고, 1주간 일일 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400명~500명 이상인 경우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고려할 수 있다.

현재 방역당국은 중증환자 병상을 운용하는데 큰 차질이 없는 것으로 평가하면서도 2주일 뒤를 우려하고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27일 브리핑에서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아직까지 차질이 없는 편이지만 현재 같은 추세가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중환자 치료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지난 26일 경기도에 235명 규모 센터 1개소(용인 한화생명 라이프파크)를 확충했으며, 서울시도 27일 106명 규모 센터 1개소(성남 국립국제교육원)를 추가로 개소했다.

비수도권에서는 호남권에 84명 규모 생활치료센터(나주 한전KPS인재개발원)를 지난 25일 개소했고, 경남권은 이날 개소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