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독감백신 유통 안전하게… 의약품 유통 블록체인 도입

마크애니, 中企 혁신사업 수주
AI·IoT 활용해 콜드체인 구축
독감백신 유통 안전하게… 의약품 유통 블록체인 도입
지난달 독감백신이 유통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하며 의약품 유통체계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진 가운데 정부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의약품 콜드체인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이 사업을 통해 의약품 유통 전과정에서의 온도 및 습도, 배송 위치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모든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투명히 기록하는 등 자동화된 유통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30일 마크애니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중소기업 기술혁신 개발(시장확대형) 사업'인 '의약품 냉장보관시설 관리 모니터링 및 블록체인 기반 무결성 검증 서비스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는 IoT 센서와 블록체인을 활용해 온도에 민감한 의약품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유통관리체계를 수립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마크애니는 바인테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기술개발에 착수한다. 바인테크는 냉장보관시설 자동 측정 및 관리 모니터링을 위한 IoT 기술을 개발하고, 마크애니는 의약품 관리기록 신뢰도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한다.

독감백신을 포함한 대부분의 의약품은 실제 투약될 때까지 유통과정에 적정 온도를 유지해야 하는데, 현재 의료 환경에서는 일일이 냉장유통 상황을 파악하고 관리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블록체인과 IoT 통해 의약품 유통단계에서 발생가능한 관리소홀 및 악의적 조작 등의 문제를 예방할 수 있을 전망이다. IoT센서를 활용하면 유통 중인 의약품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인공지능이 냉장설비의 전원차단, 개문상태 등을 확인하는 등 IT기술을 활용해 유통관리를 자동화할 수 있는 것이다.


또, 의약품 유통 과정에서 축적된 데이터의 조작을 막기 위해 온습도, 유통 이력 등 모든 데이터가 블록체인 상에서 관리되기 때문에 향후 의약품 변질 등의 문제가 발생해도 이를 파악하기 위한 데이터 확보가 신속해진다는 강점이 있다. 여기에 분산저장 방식의 블록체인에 데이터가 저장되기 때문에 단일 사용자에 의한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데이터 신뢰를 담보할 수 있다.

최종욱 마크애니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상황에서 유통관리기술의 IT화는 필수적"이라며 "바인테크의 IoT센서기술과 마크애니의 블록체인 기술로 안전한 의약품 관리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