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스마트폰 터치로 증명서 발급… SKT, 공채합격자에 첫 적용

신원인증 서비스 '이니셜앱'에
대학제증명 발급·제출 기능 추가

스마트폰 터치로 증명서 발급… SKT, 공채합격자에 첫 적용
SK텔레콤이 블록체인 분산 신원인증(DID) 서비스 '이니셜'(사진)의 대학 제증명 발급 서비스를 올 하반기 공채 합격자를 대상으로 첫 적용한다.

처음 직장에 다니게 된 공채 합격자가 시간을 쪼개 대학을 찾아가거나 PC를 통해 졸업·성적 증명서를 내려받아 파일로 제출하던 과정이 스마트폰 터치 몇번으로 해결되는 것이다.

■대학증명서 이니셜앱으로 간편 발급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최근 이니셜 애플리케이션(앱)에 대학제증명 발급 및 제출 기능을 추가했다. 현재 이니셜 학적 증명서 발급 지원 대학은 동국대학교, 가톨릭대학교, 한국항공대학교 등 3곳이며, SK텔레콤은 수도권 및 지방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서비스 연동을 확대하고 있다.

이니셜은 국내 대학 제증명 발급 서비스 기업인 아이앤텍을 통해 사용자에게 대학교 졸업증명서, 대학교 재학증명서, 대학교 성적증명서, 대학교 졸업예정 증명서 등 총 4종의 학적 증명서를 발급한다. 사용자가 이니셜에 대학교와 학번을 입력하면 아이앤텍에서 해당 학적을 조회해 앱에 증명서를 발급해주는 방식이다.

사용자는 단말기에 저장된 증명서를 곧바로 필요 기관에 제출할 수 있다. 오프라인에서 일일이 서류를 뗀 뒤 스캔하거나 출력해서 외부 기관에 제출해야 하는 일련의 과정을 생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SK텔레콤은 올해 공채 합격자가 이니셜로 대학제증명을 제출하는 것을 시작으로 내년엔 이니셜 DID 연합 내 기업 및 그룹사를 대상으로 이니셜 대학제증명 서비스를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이니셜 DID 연합엔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를 비롯해 삼성전자, KB국민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NH농협은행, 현대카드, BC카드, 코스콤, CJ올리브네트웍스, 삼성SDS 등 총 14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니셜에선 기관이 발행한 인증서를 분산 저장 방식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저장하기 때문에, 사용자가 발급받은 인증서를 외부기관에 제출할때 이를 서로 대조해 진위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때, 이름이나 전화번호 같은 개인정보는 블록체인이 아닌 사용자 단말기에만 저장돼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도 해소할 수 있다.

■전자서명도 이니셜로

SK텔레콤은 이니셜 앱에 모바일 전자서명 및 비상장주식 거래 서비스 등 신규 기능도 추가 탑재할 계획이다. 신원이나 자격증명이 필요한 분야 어디든 이니셜을 접목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당장 SK텔레콤은 연내 소프트웨어 전문업체 더존비즈온의 개인 및 소상공인 계약 서비스 위하고 원(Wehago One)과 연동한 블록체인 전자서명 및 계약증명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또, 내년엔 사용자가 이니셜에서 비상장주식을 거래하고, 주식 보유 사실을 증명할 수 있도록 하는 비상장주식 플랫폼으로도 확장을 고려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니셜에서 제공 중인 출입권한증명 발급 서비스의 적용 범위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SKT텔레콤의 유통 자회사인 PS&M 마포사옥에서만 한정적으로 쓰이고 있는 이니셜 출입증명 서비스를 내년초 SKT타워에 적용할 계획이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