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기자수첩] 코로나 엎친데 ‘금융당국 압박’ 덮친 은행

[기자수첩] 코로나 엎친데 ‘금융당국 압박’ 덮친 은행
"(대출)조절하는 것 외에 방법이 있나요?"

최근 정부의 가계대출 옥죄기에 대한 시중은행들의 공통된 반응이다.

여수신은 은행의 고유업무로, 특히 이자이익은 총이익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하지만 당국이 수차례 가계대출 관리를 강조한 만큼 향후 은행들의 수익성 악화가 예견되지만 이를 감수하고 당국 지시에 따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최근 은행권에서는 코로나19에 이어 금융당국 눈치보기로 '이중고'를 겪는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온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근래 당국은 일일이 은행 업무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가장 대표적인 부분이 배당 문제다.

당국은 결산배당 축소방안을 두고 은행권과 협의에 들어갔다.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예년보다 일시적으로 배당을 줄여 향후 손실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당국의 논리다.

하지만 올 초부터 은행권은 건전성 악화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쌓아왔다. 당국이 우려하는 불확실성에 대비한 조치였다. 특히 배당 여부는 은행 자율경영 문제이자 은행 주주들과의 신뢰성 문제로 직결된다는 점에서 은행들은 속앓이를 하고 있다. 한 시중은행 임원은 "주주들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 주가 상승과 배당 아니냐"면서 "올 초부터 당국이 '소극적 배당' 필요성을 언급한 상황이라 눈치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가계대출 관리 강화도 한 부분이다.

당국은 가계대출 급증의 원인으로 신용대출을 꼽고 본격적인 관리에 나섰다. 특히 신용대출 규제 시행(11월 30일) 전 과수요가 몰릴 것을 대비해 사전 관리 필요성을 강조했고, 은행들은 대출 시행 1주일 전부터 대출 문턱을 높였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신용대출이 늘어난 이유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주택담보대출이 강화되면서 신용대출로 여윳돈을 마련하려는 실수요가 대부분인데 마치 은행들의 무분별한 대출승인으로 가계대출이 증가했다는 분위기가 형성돼서다. 금융투자 관련 한 인터넷 카페에서는 "내 신용등급에 따라 이제 대출도 받지 못하느냐"는 불만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제는 '관리'보다는 실수요 '청취'에 더 신경써야 하는 이유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금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