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코로나가 바꿔놓은 것.. 직장인 ‘사람’-취준생 ‘구직’

코로나가 바꿔놓은 것.. 직장인 ‘사람’-취준생 ‘구직’
광주와 전남 일부지역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7일 오전 광주 동구 금남로 길가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코로나는 일상생활을 어떻게 바꿨을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596명과 구직자 19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일상생활’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그 결과, 가장 크게 변한 것 1위로 직장인은 ‘모임이 줄어들거나 비대면 방식 전환으로 대인관계의 변화’(29.2%)를 들었으며, 구직자는 ‘언택트 전형, 공채 축소 등 취업환경의 변화’(27.3%)를 꼽았다.

직장인은 그 다음으로 ‘배달음식의 증가, 외식 감소 등 식문화의 변화’(18.5%), ‘재택근무 확대 등 근무방식의 변화’(11.4%), ‘운동, 취미생활 자제 등 여가생활의 변화’(9%), ‘해외여행 자제 등 이동 동선의 변화’(6.8%), ‘운동량 저하 등으로 신체의 변화’(6.5%), ‘온라인쇼핑 증가 등 소비형태의 변화’(5.8%), ‘무급휴직, 실직 등 직장생활의 변화’(5%) 등의 순으로 변화를 크게 체감하고 있었다.

취업환경의 변화를 가장 큰 변화로 꼽은 취준생들은 다음으로 ‘모임이 줄어들거나 비대면 방식 전환으로 대인관계의 변화’(15.9%), ‘아르바이트 축소, 용돈 감소 등 수입의 변화’(13.4%), ‘배달음식의 증가, 외식 감소 등 식문화의 변화’(12.3%),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른 가족과의 유대감 변화’(8%), ‘운동, 취미생활 자제 등 여가생활의 변화’(5.4%) 등의 순서로 답해 직장인들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취업환경의 변화를 선택한 응답자(543명)들은 ‘입사지원 수를 늘려서 확률을 높임’(47%, 복수응답), ‘언택트 전형 위주로 입사지원’(23.8%), ‘입사지원 수를 줄이고 원하는 기업에 집중함’(21.9%) 등의 방법으로 변화에 대응을 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올해에는 아예 취업활동을 포기했다는 응답도 17.5% 있었으며,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는다(5.5%)도 일부 있었다.

그렇다면 코로나19가 종식된 후의 일상생활은 어떻게 예상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3,585명) 중 절반 정도(56.7%)가 ‘이전과 같이 돌아올 것’이라고 답했고, ‘이전과 같이 돌아오지 못할 것’(43.3%)이라는 응답도 비슷한 비율로 나타났다.

돌아오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자(1,552명)들은 그 이유로 ‘언택트 문화 등이 이미 뉴노멀로 자리잡아서’(55%, 복수응답), ‘이미 새로운 변화에 적응을 한 후라서’(32.3%), ‘다시 돌아가는데 사회적 비용이 들어서’(25.6%) 등을 들었다.

일상생활이 정상화되는 되는 시점은 ‘1년 이내’(29.8)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2년 이내’(22.3%), ‘6개월 이내’(11.5%) 등의 순으로 절반 이상이 2년 이내를 내다봤다.
‘예측이 불가능하다’(21.7%)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 중 71.9%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른 방역수칙을 ‘완벽히 지키고 있다’고 답했지만, ‘일부만 지키는 편이다’(27%), ‘신경 쓰지 않고 생활하는 편이다’(1.2%)는 응답도 3명중 1명 꼴로 있었다.

완벽히 지키지 않는 응답자들은 ‘사태가 장기화 돼서 지침’(62.8%, 복수응답), ‘출퇴근, 직장생활을 함에 따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음’(41%), ‘나만 지켜서 방역이 철저히 되지 않을 것 같음’(17%), ‘주위에서도 잘 지키지 않음’(8.5%) 등을 이유로 들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