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박근혜, 국민에 사죄해야…국민의힘도 공동책임"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01/26 종료)

fnSURVEY
與 "박근혜, 국민에 사죄해야…국민의힘도 공동책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2017년 9월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등으로 징역 20년·벌금 180억원형의 대법원 최종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 "대한민국 역사에 치욕을 안긴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현안브리핑에서 "3년 9개월을 이어온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의 법정 공방이 종지부를 찍었다.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며 "국민에 의해 선출된 대통령을 대신하여 국정을 좌지우지한 최순실이라는 비선실세의 존재는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분노한 국민은 ‘이게 나라냐’라는 구호를 외치며 촛불과 함께 광장으로 나갔다"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정면으로 부정한 것"이라면서 "사회 질서를 통째로 뒤흔들어 대한민국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세계 민주주의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이 모든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면서 "민주당은 국민이 주신 권력 앞에 겸허한 자세로 헌법을 수호하겠다. 국민을 섬기는 정치로 불행한 역사의 고리를 끊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뤄 나가겠다"고 전했다.

앞서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017년 4월 기소된 지 3년 9개월 만이다. 새누리당 공천개입 혐의로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해 박 전 대통령의 형량은 총 22년이 됐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