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교부 "바이든 정부도 北문제 관심..대북정책 한미공조 강화"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01/26 종료)

fnSURVEY

외교부, 美 신 정부 체제 갖춰지면 적극적 공조
한미 양국간 효과적 대북정책 만들어나갈 예정

외교부 "바이든 정부도 北문제 관심..대북정책 한미공조 강화"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3일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경축 대공연을 관람했다고 14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오는 20일 조 바이든 미국 신 행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외교부는 고위직 인선과 정책 방향 검토를 통해 대북정책이 구체화될 것이라면서 대북문제에 대한 한미 양국 간 공조를 기대했다. 14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의 비대면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북한 핵 문제 및 한반도 관련 안보 문제에서 향후 미국과 공조를 잘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대화를 통해서 북핵, 북한 문제를 해결한다는 원칙은 (그간 미국) 민주당이 정강으로 밝혀왔다"며 "(정부는) 민주당과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을 이어왔다"면서 "현재 여건이 쉽지 않지만 한반도 평화의 수레바퀴를 진전시킬 것이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과 진전을 이루도록 다양한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핵 문제에 대한 시급성에 대해서는 바이든 행정부도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바이든 정부가 출범해 인선 등 체제 정비가 완료되는대로 가능한 신속하게 한미 간 효과적 대북정책 방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5일 제8차 당대회를 열고 8일 동안 대회를 이어나가면서 새로운 경제발전 목표를 제시하는 한편 미국에 대해서는 '선대선·강대강' 정책을, 남쪽에 대해서는 "향후 북남관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에 달려있다"면서 미국과 한국에 공을 넘기는 모습을 보였다.

대북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급선무인 경제 재건을 통해 향후 대외전략을 펼 토대를 만들겠다는 것으로, 북한이 선제적 행동을 한미 양국에 넘기고 핵무력 강화 방향을 당대회를 통해 잡은 만큼 향후 바이든 정부와 우리 정부와의 대북정책 부문의 공조는 더욱 더 중요해졌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가 북핵 문제에 대한 한미 간 공조를 기대한 것 역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번 당대회 과정에서 외교부는 미국 등 주요국들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대응책 마련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지난달 새롭게 우리 정부 북핵수석대표에 취임한 노규덕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미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 북핵수석대표와 상견례를 겸한 비대면 협의를 지속한 바 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