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롯데손보, CEO 라이브 방송에 배그까지…소통하는 젊은 기업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롯데손보, CEO 라이브 방송에 배그까지…소통하는 젊은 기업

[파이낸셜뉴스] 롯데손해보험이 새해 소통 중심의 젊은 기업 문화를 조성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롯데손보는 CEO와 전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CEO LIVE 방송'과 사내 게임대회 '배틀그라운드 챔피언십'을 언택트(Untact, 비대면)로 각각 진행했다.

먼저 지난 13일 진행된 'CEO LIVE 방송'은 지난해 7월 생방송 이후 두 번째로, 현장 근무자가 많은 보험업 특성을 고려한 양방향 소통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은 CEO 새해 인사말, 비전 스테이트먼트 등 메시지 전달과 함께, 사전대본 준비 없이 익명 댓글을 중심으로 1시간 30분에 걸쳐 진행되어 참가한 임직원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15일에는 직원들이 제안한 아이디어에 따라 사내 게임대회 '배틀그라운드 챔피언십'을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했다. e-스포츠를 통해 젊은 직원들과 심리적 거리감을 한층 축소하고자 마련된 이번 대회에는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직원 100여명이 참가하여 직급에 상관없이 치열한 각축전을 펼쳤으며, 상금 및 상품 외에도 다양한 이벤트와 유튜브 LIVE방송을 진행하여 대회의 관심도를 높였다.

다양한 소통 채널을 통해 제안된 아이디어는 양방향 소통의 결실을 맺고 있다.
대표적으로 근무복장 변화 'Everyday FIT DAY'와 '반반차 휴가 도입', '직원용 의자 교체' 등 CEO와 직원간 맺어진 약속은 모두 실천됐으며, 특히 '직원용 의자 교체'는 직원들이 직접 원하는 의자를 선택할 수 있도록 품평회를 진행하여 직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했다.

롯데손보5 관계자는 "직원들과의 수평적 양방향 소통은 CEO가 직접 주도하고 있다"며, "다양한 소통 채널을 통해 전달되는 직원들의 아이디어와 목소리는 사내 제도 개선과 함께 기업문화 조성에 적극 반영되고 있어, 임직원이 회사의 자부심을 갖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러한 노력은 임직원간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수평적 의사소통 문화를 이루고, 임직원간 공감대가 형성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