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벤처캐피탈 TBT, PE 출신 안정호 대표 파트너로 영입

사모펀드 운용사 크레스코레이크 안정호 대표 합류

투자 의사결정 체계화, 포트폴리오 회사 기업가치↑

[파이낸셜뉴스] 벤처캐피탈(VC) TBT는 사모펀드(PEF) 운용사 크레스코레이크 안정호 대표를 대표 파트너로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안 대표의 PE 투자경험을 접목해 투자 의사결정을 체계화하고, 포트폴리오 회사들의 기업가치를 높인다는 취지다.

TBT 안정호 대표 파트너. TBT 제공
TBT 안정호 대표 파트너. TBT 제공

안 대표 파트너는 삼성그룹 재무전문가 출신이다. 삼성에버랜드와 삼성물산에서 재무전문가로 경력을 쌓았다. 크레스코레이크 창업 전에 뉴욕대 경영대학원(스턴)에서 경영학석사(MBA)를 취득했으며, 미국계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에서 인수합병 자문 업무를 맡은 바 있다.

2016년 크레스코레이크 파트너스를 설립해 첫 투자로 2년만에 80% 수익률을 기록하며 PE 업계 주목을 받았다. 대표적인 투자 기업으로 치과용 엑스레이 및 CT 장비 업체 ‘레이’, LED 모듈과 컨버터 및 조명 기기 제조 회사 ‘이비테크’, MCN 기업 ‘샌드박스’, 가정간편식(HMR) 업체 ‘테이스티나인’ 등이 있다.

이 중 샌드박스는 지난해 기업가치 약 3000억원을 인정 받으면서 넥슨 등으로부터 시리즈D 투자를 유치했다. 테이스티나인도 크레스코레이크 투자 후 전년대비 매출이 3배 이상 성장해 지난해 12월 후속 투자를 이끌어냈다.

안 대표 파트너는 지난 2020년부터 TBT 벤처 파트너로서 투자 전반에 관여해왔다. 올해부터는 대표 파트너로서 TBT의 투자 기업 발굴 및 의사 결정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또 보다 정량화된 밸류에이션 및 기대수익 설정을 통해 투자 프로세스를 체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TBT가 투자한 회사들의 성장 단계별 자본 조달과 기업가치제고를 지원하는 역할도 맡는다.

TBT 안정호 대표 파트너는 “투자사들이 성장 단계에 걸 맞는 전략과 시스템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한편, 대형 PE 및 전략적투자자(SI)와의 접점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TBT 이람 공동대표는 “안 대표 파트너와 샌드박스 공동투자 이후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상호 신뢰를 쌓은 결과 이번에 대표 파트너로 영입하게 됐다”며 “TBT가 스타트업 성장의 조력자 역할을 수행하는 데 안 대표 파트너 자본시장경험과 역량이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TBT 로고
TBT 로고

한편 지난 2018년 설립된 TBT는 1100억원 규모의 ‘티비티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과 300억원 규모의 ‘티비티 오픈이노베이션 투자조합’을 운용하고 있다. 첫 번째 펀드인 ‘티비티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은 네이버가 990억원을 출자하였으며, 아모레퍼시픽 등 다른 대기업도 일부 출자에 참여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