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초, "보건증 수수료 최대 1만7000원 지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파이낸셜뉴스]서울 서초구가 여성 아르바이트생·종사자에게 지원하는 보건증 수수료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초구는 지난해 연말부터 여성 자영업자 종사자에게 보건증 발급 수수료를 지원해주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지원 금액은 최대 1만7000원이다.

그동안 보건증은 각 구청 보건소에서 3000원 가량의 수수료를 받고 발급했다. 현재 전국 모든 보건소는 코로나19 방역 방침에 따라 보건증 발급을 민간 병원에 임시 이양시킨체 그 예방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보건소에서 보건증을 발급하면 주민들에게 코로나 전염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각 민간 병원으로 이관된 보건증 발급수수료는 최대 3만원까지 치솟아 관련 종사자들의 불만이 치솟고 있다. 보건소에서의 보건증 수수료는 3000원에 불과했다.

서초구는 민간병원의 발급 수수료가 1만5000∼3만원으로 5∼10배 인상 됐다며 관련 종사자들의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성 아르바이트생이나 종사자는 식당 등지를 근무할 때 보건증이 있어야 한다.

이에따라 서초구는 서초구 주민은 물론 서초지역에서 영업하고 있는 영업주나 그 종사자들에게 보건증 수수료를 지원하고 있다. 서초구는 민간병원 발급받을 보건증을 서초구 보건소에 인터넷으로 지원 신청을 하면 최대 1만7000원을 지원해주고 있다.

서초구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17일까지 1400여명을 지원했다고 말했다.

보건증 수수료 지원을 받은 한 주민은 "쥐꼬리 만한 일당을 받은 것도 서러운데, 3만원가량의 보건증 발급은 터무니 없다"며 "서초구의 지원 결정은 잘 하는 일이다. 이 제도가 전국으로 퍼져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