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시, 은평공영차고지 개발 용역 착수

서울시, 은평공영차고지 개발 용역 착수
서울시가 은평공영차고지 일대 16만5000㎡ 개발을 위한 기본구상 용역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은평공영차고지 일대 발전 기본구상' 마련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상암DMC와 수색역세권개발, 고양 향동지구와 연계한 산업지원 공간 육성방안을 마련해 서울 서북권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은평공영차고지 일대 저이용 낙후시설을 재정비하고, 합리적인 토지계획을 통해 고양시 디지털미디어 산업 및 상암DMC를 연결하는 새로운 거점축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서울의 관문으로서의 역할 수행 제고에도 방점을 찍었다. DMC역·수색역·화전역, 수색로·자유로 등이 인접해 광역교통 접근성이 용이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주변 개발과 연계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우선 대상지내 현황과 특성, 도시활동 등 지역현안을 검토하고, 문제점 진단 및 해결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기본구상 단계에서부터 고양시와 협력해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발전방향을 찾기로 했다.

김상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이 일대는 서울의 관문이지만 노후화돼 향후 수색역세권 일대가 개발되면 여건변화가 많이 이뤄지는 곳"이라며 "기본구상 수립 용역으로 맞춤형 지역거점 발전 전략을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