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갑을녹산병원, 부산 강서구 유일 인공신장센터 운영

갑을녹산병원, 부산 강서구 유일 인공신장센터 운영
갑을녹산병원의 인공신장센터 모습. 병원측에 따르면 이 센터는 고효율 투석기능을 갖춘 독일 FMC사 5008S장비와 최신식 정수시스템으로 엄격한 수질 관리를 통해 총 60여명 신장질환 환자에 대한 혈액투석 치료가 가능하다./제공=갑을녹산병원

[파이낸셜뉴스] KBI그룹 의료법인 갑을의료재단(이사장 박한상)의 갑을녹산병원은 부산 강서구 지역 신장질환자를 집중 관리하기 위해 전문적인 인공신장센터를 개설하고 본격적인 혈액투석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갑을녹산병원 인공신장센터는 부산 강서구 지역의 유일한 인공신장센터로, 내과전문의 과장과 숙련된 전문 간호사들이 신장질환으로 인해 혈액투석이 필요한 환자 60여명을 하루에 케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또 세계 판매율 1위인 고효율 투석 기능을 갖춘 최신식 독일 FMC사 5008S장비를 구비하고 엄격한 수질 관리를 위해 인증을 획득한 완벽한 정수시스템을 갖춰 환자는 안전한 투석을 받을 수 있다.

투석치료는 주 3회 실시하며, 시간이 많이 요구되는 특성상 환자의 피로와 지루함을 해결하기 위해 개인용 개별 TV 완비, 안락한 환자 휴게실 조성으로 보다 쾌적한 공간에서 편안히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갑을녹산병원은 인공신장센터뿐만 아니라 관절·척추클리닉을 비롯한 호흡기전담클리닉, 소아성장클리닉, 소화기내시경 클리닉, 특수검진 및 보건대행 등을 개설해 지역 주민들의 건강지킴이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