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비트코인 열풍에 카카오 '싱글벙글'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업비트 거래량·수수료 급증
두나무 지분 가치도 급상승

비트코인 열풍에 카카오 '싱글벙글'
카카오가 비트코인(BTC) 열풍의 최대 수혜주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카카오가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지분 23%를 직·간접적으로 보유, 가상자산 시장 확장으로 인한 수혜를 누리고 있다는 것이다.

가상자산 시장은 올해 들어서만 두 배 가량 오른 비트코인(BTC)에 힘입어 호황을 누리고 있다. 이 덕에 업비트 거래량과 수수료도 크게 증가했다.

미래에셋대우 김창권 연구원은 17일 보고서를 통해 "올해 두나무발 카카오의 실적 서프라이즈가 전망된다"며 "가상자산 열풍이 현재 수준으로 유지될 경우 올해 두나무의 지분법이익 기여가 1000억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비트는 국내 1위 가상자산 거래소다. 지난 달에는 모바일 양대 앱마켓인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업비트 애플리케이션(앱)이 국내 실시간 인기 앱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전세계 가상자산 거래소 중 거래량 기준으로 10위권에 올라있기도 하다. 카카오는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 지분 8.14%를 직접 보유하고 있으며, 정보기술(IT) 전문 투자 자회사인 카카오벤처스가 운용 중인 펀드 케이큐브1호벤처투자와 카카오청년창업펀드가 각각 보유한 두나무 지분 11.70%, 2.70%를 합쳐 총 두나무 지분 23%를 직·간접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김창권 연구원은 "현재 미국 소재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나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어, 상장 후에는 카카오가 가진 두나무 지분가치에 대한 재평가가 기대된다"며 "카카오 목표주가를 57만원에서 59만원으로 상향한다"고 덧붙였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