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VR 멀미를 뇌파로 알아냈다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표준과학연구원 임현균 박사팀, 정량적 측정 성공
VR화면 크고 HMD 기기 사용때 뇌파 변화 가장 커

VR 멀미를 뇌파로 알아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개발한 '사이버 멀미 표준 영상'으로 뇌파 측정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국내 연구진이 가상현실(VR)을 체험할때 뇌파의 변화 과정을 관찰하면서 사이버 멀미를 객관적으로 측정하는데 성공했다. 실험결과 VR 체험 화면이 클수록 멀미가 심해지고 머리에 쓰는 형태가 가장 멀미가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안전측정연구소 임현균 책임연구원팀은 가상현실(VR) 체험때 생기는 사이버 멀미를 뇌파를 이용해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설문지에 의해 주로 평가되던 사이버 멀미를 객관적으로 평가할 토대가 마련됐다.

임현균 책임연구원은 "VR 콘텐츠에 대해 개인별로 느끼는 멀미 체감도가 다르므로,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가상현실 콘텐츠 제작 기준에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회전속도가 1초당 60도 이상의 영상이 5초 이상 지속되고, 한편에서 10회 이상 사용될 때'를 멀미 등급 '상'으로 매기는 것이다. 이처럼 전체관람, 12세, 15세, 18세 영화 관람등급처럼 상업용으로 사용되는 여러 콘텐츠 제작·개발에 멀미 등급을 부여할 기준을 마련할 수 있다.

연구진은 858명의 설문 조사를 거쳐 멀미 증상에 따른 양상으로 실험 대상을 21명으로 선별했다.

연구진은 1주일 간격으로 실험에 참가한 21명에게 동일한 자극을 주었을 때 뇌파가 일정하게 반응했는지 관찰했다.

2번의 실험 결과, 같은 사람의 전두부와 중앙부 등 특정 영역에서 델타·시타·알파의 주파수 범위가 일정한 것을 찾아냈다. 특히, 사이버 멀미가 심한 사람일수록 뇌파의 변화 범위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VR 체험 화면이 클수록 뇌파 변화가 커졌고 머리에 쓰는 고글형(HMD) 기기를 사용할때 뇌파 변화가 가장 큰 것으로 드러났다.

VR은 의료·게임·스포츠·교육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며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교육·수술· 재활·훈련 등 여러 가지 기술체험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 그러나 VR 체험때 HMD 기기를 사용하면 몰입도가 상승하면서 사이버 멀미도 같이 증가한다.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콘텐츠 제작 단계부터 개인의 멀미 정도를 고려해야 한다. 사이버 멀미를 정량적으로 측정해 영화처럼 등급을 부여할 수 있다면, 개인 맞춤형 가상현실 콘텐츠 제공이 가능해질 수 있다. 하지만, 사이버 멀미는 객관적·정량적 평가법이 없어 설문지에 의해 주로 평가돼왔다.

연구진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뇌파를 이용, 사이버 멀미를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사이버 멀미 표준 영상'을 제작해 참가자들에게 제시하고, 뇌파의 변화를 측정한 것이다.

이번 연구성과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뉴로사이언스 레터스(Neuroscience Letters)'에 지난 2월 온라인 게재됐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