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만도, 폭스바겐에 서스펜션 5천만개 공급

관련종목▶

1조4천억 수주…단일품목 최대
자동차부품 전문기업 만도가 폭스바겐그룹으로부터 1조4000억원 규모의 서스펜션 제품 수주에 성공했다. 만도 역사상 서스펜션 단일 품목으로 최대규모로 내년 6월부터 유럽 현지에서 생산, 공급한다.

22일 만도는 오는 2033년까지 폭스바겐그룹에 5000만개 규모의 서스펜션 제품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폭스바겐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MEB) 유럽 주력 모델 대부분과 폭스바겐, 아우디 등 내연 기관 베스트 셀링 승용 모델, 상용 모델이 만도의 서스펜션을 장착하게 된다. 승용차는 골프·티구안·파사트 등 10여종이며, 상용차는 캐디 등이다.


서스펜션은 바퀴와 차체를 연결하는 부품이다. 4개의 서스펜션 부품이 차체 하중을 지탱하고 노면 충격을 흡수하며 승차감과 드라이빙 안정성을 결정짓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만도 조성현 대표이사(총괄사장)는 "이번 폭스바겐 전기차 플랫폼 서스펜션 수주가 만도 유럽 비즈니스 도약의 대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만도가 폭스바겐그룹의 전략적 파트너사가 된 만큼 타 섀시 제품군 협력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