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경제자유구역청, '드론·UAM연구센터' 설립

미래 모빌리티 산업선점을 위한 도내 드론·UAM 핵심 역량 집적 추진키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드론·UAM연구센터' 설립
충북도청사전경
[파이낸셜뉴스 청주=김원준 기자]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지역 신산업 신기술 기반 구축사업이자 충북형 뉴딜사업의 하나인 ‘충북 드론·도심형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연구센터’ 현판식을 24일 오전 개최한다고 밝혔다.

UAM산업은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이 망라된 융합산업으로, 수직이착륙 기술과 인공지능 기반 자율비행 기술 등과의 연계를 통해 현재 교통체계의 비효율과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모빌리티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혁신적인 교통수단이다.

이날 현판식에는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 송미애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부위원장, 노근호 충북과학기술혁신원장, 차천수 청주대학교 총장과 한국교통대학교, 성우엔지니어링, 신일정보기술 등 연구센터 참여 기관·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충북 드론·UAM 연구센터 사업은 미래성장 동력 산업의 연구역량을 축적하고 지역 내 주요 거점을 구축해 UAM 산업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다.

공모를 통해 청주대학교, 한국교통대학교 및 도내 기업 컨소시엄이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충북 드론·UAM 연구센터는 본격 사업추진을 위해 올해 UAM 프로토타입 제작실, 실내 드론.UAM 비행시험장, UAM 시뮬레이터실, 산학협력 공동 프로젝트실 등의 시설을 설치한다. 또한 UAM 비행체 및 이착륙시설 구축 관련 연구를 추진하고, UAM기술개발로드맵에 따른 국가 연구개발(R&D)과제 참여를 모색할 계획이다.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충북 드론·UAM 연구센터 설립이 지역의 신산업 혁신성장 기반으로 산업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나아가 중앙정부 사업과 연계해 충북이 UAM산업을 선도해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향후 전 세계적으로 UAM 관련 첨단 부품·소재 제작, 인프라 구축, 운송·항공기정비(MRO)·통신 .·플랫폼 등 서비스 분야까지 다양한 산업 생태계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은 오는 2040년 이후 UAM 산업에서 1800조원 규모의 새로운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