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NH투자증권, 서울대와 퀀트 리서치 공동연구 MOU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관련종목▶

NH투자증권, 서울대와 퀀트 리서치 공동연구 MOU

[파이낸셜뉴스] NH투자증권은 지난 1일 서울대학교 산업시스템혁신연구소 산하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 빅데이터, 머신러닝, 인공지능(AI) 관련 ‘퀀트 리서치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울대 데이터 마이닝 센터는 최근 사회 트렌드인 빅데이터, 머신러닝, AI 등을 활용한 퀀트 투자전략 모델을 개발해 주목을 받았다. 또 NH투자증권과 함께 지난해 12월 ‘텍스트 마이닝을 활용한 금융 데이터 관리’라는 주제로 포럼을 갖기도 했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퀀트 리서치 수요 증가함에 따라, 양적으로는 최근 리서치센터 내 퀀트 전략팀의 인력 구성을 확대했다. 또 이번 서울대학교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의 MOU를 통해 질적으로 향상된 퀀트 리서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은 다양한 퀀트 기법을 활용해 압도적인 운용 성과를 올리는 외국계 투자자 대비 투자 기간이 짧고 인력 풀이 부족했던 국내 증권사 및 기관투자자들에게 긍정적인 소식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NH투자증권은 2018년 정영채 사장 취임 이후 금융업 디지털 패러다임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고려대와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MOU(트레이딩부문),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자산관리 핵심기술 공동연구’ 협력 MOU(WM자산관리)에 이어 이번 서울대 데이터마이닝 센터와 ‘빅데이터, AI 퀀트전략 공동연구’ MOU(홀세일)까지 회사의 전 사업부문에 걸쳐 국내 유수 대학 연구기관들과의 산학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서울대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증권사 수준의 퀀트 리서치를 제공하고 고객 맞춤형 데이터 제공에 노력하겠다”며 “NH투자증권은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를 선도 증권사로서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