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세종텔레콤 스노우맨, LG유플러스와 알뜰폰 서비스 계약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세종텔레콤 스노우맨, LG유플러스와 알뜰폰 서비스 계약
모델이 세종텔레콤 알뜰폰 브랜드 스노우맨과 LG유플러스의 제휴 소식을 알리고 있다. 세종텔레콤 제공
[파이낸셜뉴스] 세종텔레콤 알뜰폰 브랜드 스노우맨이 LG유플러스와 망 도매제공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선불정액형 요금제 10종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체결로 인해 스노우맨은 KT에 이어 LG유플러스 망까지 임대하게 돼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요금제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스노우맨 가입고객은 명의/변호변경, 서비스정지, 분실신고, 개인정보조회, 요금 납부가 필요할 경우 가까운 LG유플러스 직영점을 방문하면 이동통신사와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달 우선적으로 선보이는 모델은 선불정액형 요금제다. 선불정액형 요금제는 사전에 요금을 납부하고 이용하는 통신상품으로 약정이 없다. 매번 충전 할 필요없이 월 1회 자동 충전되며, 데이터 사용량에 맞춰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기간은 충전일로부터 30일이다.

이번에 출시한 요금제는 데이터 기본 제공량 소진 후에도 속도제어(QoS)기능이 적용돼 추가요금 부담없이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세종텔레콤 선불정액 300MB’ 요금제는 월 3만6300원으로, 통화(부가통화 50분)와 문자 무제한에 월 300MB의 데이터를 제공하며 소진 후에는 3Mbps(스트리밍 음악 및 실시간 동영상을 끊김없이 볼 수 있는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국제통화 서비스가 매일 20분씩 제공되는 선불 상품도 라인업 돼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한 해외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직군의 종사자에게 안성맞춤이다. ‘세종텔레콤 선불정액 300MB+(국제)’요금제는 월 4만700원으로 통화(부가통화 50분)와 문자를 무제한 이용 가능하며, 월 300MB(소진 시 3Mbps 속도제한)의 데이터가 제공된다. 여기에 국제통화 서비스가 매일 20분씩 제공된 요금제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