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與, 지도부 총사퇴

진행중 가족이 재산범죄를 저질렀다면?

(~2021-04-16 23:59:00 종료)

fnSURVEY

당청, 4.7재보선 참패 후폭풍 수습책 고심
文 "낮은 자세,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 운영"
野 "애매한 수사, 형식적 사과로 넘겨선 안돼"
與, 원대 선거 조기 실시...내달 2일 전당대회

文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與, 지도부 총사퇴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2021.04.08. since19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당청이 참패로 막을 내린 4·7재보궐 선거 후폭풍 수습에 나섰다. 21대 총선에서 대승을 거둔지 불과 1년만에 돌아선 민심을 다시 되돌리기 위한 수습책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민심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국정운영에 있어 '낮은 자세'로 국민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을 언급한 뒤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총 100자가 조금 넘는 길이로, 여당이 압승한 지난해 4·15 총선 다음날 500자가 넘는 입장문을 발표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일각에서는 재보선 참패로 정책 기조에 변화를 주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지만 청와대는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의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정책 추진 과정에서 미세 조정은 있을 수 있겠지만 전반적인 정책 기조는 변함없이 이어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입장문에 대해 '형식적인 사과'라며 평가절하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오만한 폭주를 멈추라는 국민의 준엄한 경고를 '무거운 책임감', '엄중함'이라는 늘 되풀이해온 애매한 수사, 형식적 사과로 넘길 일이 아니"라며 "문재인 정부는 심판받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4년간 단 한번 없었던 ‘반성과 성찰', '책임지는 정권’의 모습 없이는 미래에도 천심을 얻을 날은 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文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與, 지도부 총사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 사퇴를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사진=뉴스1

한편, 민주당은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총사퇴했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성명을 통해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16일 원내대표 선거를 조기 실시하고, 내달 2일에는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열기로 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