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주차칸 2개 차지 당당한 벤츠 차주 "차에 손대면 죽는다"

"손해배상 10배 청구" 글 적어놓아
누리꾼들 "어이없다" 며 차주 비난

[파이낸셜뉴스]
주차칸 2개 차지 당당한 벤츠 차주 "차에 손대면 죽는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시된 주차칸 2개를 차지하고 있는 벤츠 차량 사진 /사진=보배드림 캡처

차량 2대가 주차 가능한 공간을 나홀로 차지한 벤츠 차주에 대한 비난이 거세다. "차에 손대면 죽을 줄 알라"는 메시지까지 써놓은 사진이 그를 향한 비난을 더 크게 하고 있고 있는데 아파트 지하주자창에서 두 칸의 주차 공간을 차지하는 것에 대한 처벌 규정은 없다.

오늘 18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살펴보면 어제(17일) '저의(저희) 주차장에는 이런 사람이 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이렇게 주차하고 사라지는데 건들면 인생 망할까봐 무섭다"며 3장의 사진이 첨부됐다.

첨부된 사진들에는 2칸의 주차 자리를 모두 차지한 차량 한 대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해당 차량 앞유리에는 "제 차에 손대면 죽을 줄 아세요. 손해배상 10배 청구, 전화를 하세요"라는 글이 적혀있다.

이 글과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분노하며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다.

"너무 당당해서 어이없다", "이런 사람이 실제 있다는 게 신기하다", "모든 입주민에 협박하는 것 아니냐", "패기 보소" 등의 반응이 대표적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저 차가 전재산인 듯", "올해 들어 가장 무서운 협박이다"라고 비꼬았다.

한편, 아파트 등의 지하주차장에서 두 칸의 주차 공간을 차지하는 것은 과태료 등 처벌할 규정이 없다. 도로교통법에서 규정한 도로에 아파트나 백화점 등의 지하주차장은 해당되지 않기 때문이다.

주차칸 2개 차지 당당한 벤츠 차주 "차에 손대면 죽는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시된 주차칸 2개를 차지하고 있는 벤츠 차량 사진 /사진=보배드림 캡처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