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의용 "韓美 정상회담, 한반도평화프로세스에 좋은 기회"

19일 국회 대정부질문
정의용 "바이든 행정부, 동맹 중시
실행 가능한 대북 정책 추진할 것
비핵화 과정 두고 美와 의견 조율" 


정의용 "韓美 정상회담, 한반도평화프로세스에 좋은 기회"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5월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정착시키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북정책을 두고 한미 양국이 긴밀하게 협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이 한반도평화프로세스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재확인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전망을 묻자 "현실적이고 실행 가능한, 합리적 정책에 도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정 장관에게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출신으로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행정부를 모두 겪었는데 두 행정부의 외교 스타일이 어떠한가, 우리와 호흡을 잘 맞춰갈 수 있다고 확신하는가"라고 질의했다. 정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을 더욱 중시하고 다자주의로 돌아가는 대외정책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례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정상 통화, 한미 2+2 외교·국방장관 회담,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담 등을 잇따라 진행한 점을 거론했다.

현재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정책을 검토 중으로 수 주 안에 대북정책이 공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이 대북정책 검토 단계와 내용에 대해 묻자 정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현실적이고 실행 가능한 정책에 도달할 것으로 본다"며 한미 간 공조를 강조했다. 대북정책 관련 가장 큰 쟁점에 대해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해서는 한미 간 의견이 일치한다"며 "다만 어떻게 (비핵화를) 효과적으로 추진할지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2+2 회담 결과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완전히 조율된 전략을 수립하고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며 "한미 정상회담 때까지 노력해서 정상회담이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정착시키는 좋은 계기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중국 정부가 2년 이상 공석으로 뒀던 한반도 문제 특별대표를 임명한 것을 두고 정 장관은 "중국은 한반도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매우 중요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한반도 특별대표를 임명한 것도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앞서 정 장관은 지난 3일 중국 샤먼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북한 문제 관련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며, 중국에 건설적 역할을 촉구한 바 있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