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巨與 새 사령탑 송영길 1호 과제는 정권 재창출…부동산 민심도 숙제

재보궐 참패 후유증 극복에 내년 대선 승리까지 과제 '첩첩산중' 대선 경선 연기론 놓고 당내 분란 가능성 잠재…리더십 시험대 천정부지 집값에 악화된 부동산 민심도 숙제…대출규제 완화 약속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송영길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05.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송영길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05.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174석 거대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새 당대표로 2일 5선의 송영길 의원이 선출됐다.

차기 대선까지 불과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당내 후유증까지 수습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거여(巨與)의 방향타를 잡게 된 것이다.

2016년과 2018년에 이어 '3수' 끝에 당대표에 올랐지만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기에는 송 신임 대표 앞에 놓인 현실이 녹록치 않다.

당장 내년 3월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의 승리로 정권 재창출을 이뤄내야 하는 중차대한 책무를 수행해야 한다.

새 당대표 선출로 민주당은 이제 본격적인 대선주자들의 시간에 돌입하게 된다. 그동안 전당대회 결과를 주시하던 여권 대선주자들의 출사표도 이번주부터 쏟아질 전망이다.

그러나 민주당의 압도적 승리로 끝난 지난해 4·15 총선 당시와 달리 여권의 대선 기상도는 '흐림'에 가깝다.

한때 대세론이 형성됐던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율은 속절없이 추락했으며 또 다른 유력 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는 마(魔)의 5% 벽을 아직 넘지 못하고 있다.

여권의 원톱 자리를 굳힌 이재명 경기지사만이 야권 후보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비등한 경쟁을 펼치고 있지만 당 핵심 지지층인 친문의 반감이 여전하다는 게 위협 요소다.

특히 당을 견인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임기 말 뚜렷한 하락세를 나타내면서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에도 적신호가 켜졌다는 평가가 많다.

송 대표로서는 문 대통령의 레임덕을 방어하고 당청 지지율을 함께 끌어올려 여권 대선주자에게 정권 재창출의 길을 열어줘야 하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송 대표는 공정한 대선 경선 관리라는 시험대에도 오를 전망이다. 당내 경선을 얼마나 매끄럽게 치러 계파 간 갈등이나 후유증 없이 여권의 대선주자를 본선 링에 올릴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실제 당내 일각에서는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연기론이 조만간 표면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민주당은 당헌에서 선거일 180일 전까지 대선 후보를 선출하도록 하고 있는데 재보선 참패로 휘청인 당을 추스릴 시간도 필요한 상황에서 굳이 대선 후보를 일찍 링에 올리는 리스크를 감내할 필요가 있냐는 이유에서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우원식(왼쪽부터), 송영길, 홍영표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05.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우원식(왼쪽부터), 송영길, 홍영표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05.02. photo@newsis.com
이는 계파갈등에 불을 지필 공산이 큰 이슈다. 여권 대선주자 원톱 기세를 타고 일찌감치 대권행을 확정짓는 게 유리한 이 지사 입장에서는 경선 연기가 달가울리 없는 반면 다른 대선주자들로서는 지지율을 끌어올릴 시간을 벌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송 대표는 일단 공정한 대선 경선 관리를 표방하고 있지만 민주당 내에서 친문 제3후보론이 다시 부상할 경우 이와 맞물려 대선 경선을 연기하자는 주장도 힘을 받을 수 있어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송 대표는 지난달 18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그것은 지금 말할 단계가 아닌 것 같다. 당 대표가 된 이후에 (입장을 말하겠다)"고 해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재보선 참패 후 민심 수습책으로 떠오른 쇄신 작업도 송 대표의 숙제다.

송 대표는 선거 기간 정권 재창출의 열쇠를 변화와 쇄신에서 찾았다. 그는 "지난 선거기간 동안 변화를 강조했다. 우리가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기 때문"이라며 "변해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고 했다.

이에 따라 송 대표가 취임과 동시에 당 쇄신에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 과정에서 이른바 '문자폭탄'으로 대변되는 강성 지지층을 둘러싼 당내 갈등을 어떻게 원만하게 수습할지가 관심이다.

부동산 민심 수습도 송 대표에게 주어진 중요한 과제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천정부지로 오른 집값은 4·7 재보궐선거에서 민주당에게 5년 만에 첫 참패라는 굴욕적 성적을 안긴 주요 원인이다.

송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자신의 인천시장 시절 '누구나집' 프로젝트에 기반해 집값 안정 대책으로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한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90% 완화를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과거 박근혜 정부의 '빛내서 집사라'는 기조를 떠올리게 한다는 반발도 적지 않은데다 문재인 정부 기조와도 배치된다는 지적도 있어서 반대 여론을 어떻게 돌파할지가 관건이다.


현재 공시가격 9억원을 기준으로 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담 완화와 관련해서는 신중한 입장이다. 현재 기준은 유지하되 연령이나 보유 기간에 따른 공제를 높여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게 송 대표의 생각이다.

이를 놓고 윤호중 원내대표가 당내 부동산특별위원회에서 종부세 완화 검토를 공식화한 것과 충돌할 소지가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