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옐런 "바이든의 4조달러, 역사적 투자..인플레 우려없다"

“미국 일자리 및 가족 계획 지출은 향후 8~10년 걸쳐 분포”
옐런 "바이든의 4조달러, 역사적 투자..인플레 우려없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사진=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4조 달러(약 4470조원) 규모 초대형 지출안이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일축하고 나섰다.

옐런 장관은 2일(현지시간) NBC의 ‘미트 더 프레스’에 나와 “바이든 대통령이 내놓은 미국 일자리 및 가족 계획 지출은 향후 8~10년에 걸쳐 상당히 고르게 분포돼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 우려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주시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문제가 된다고 하더라도 해결책을 갖고 있다”고 자신했다.

이어 옐런 장관은 “그것(바이든 대통령의 지출 계획안)은 우리 경제를 생산적이고 공정하게 만드는 데 필요한 역사적인 투자”라고 평가했다.

옐런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법인세 인상과 1% 미만 극부유층을 대상으로 한 ‘부자 증세’ 계획에도 찬성을 뜻을 표했다. 그는 “우리는 허점을 해소할 법인세 과세 시스템 변경을 제안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옐런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재원과 관련한 내용이 포함되지 않은 의회의 법안을 받아들이지는 예측하지 않았으나, “바이든 대통령은 영구적인 지출 증가에 대한 자금이 마련돼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했고, 나는 이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