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엔씨소프트발 집단감염 누적 18명…'주말효과' 서울 신규 127명(종합)

3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5.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3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5.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3일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 코로나19 백신 보관소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분주하고 있다. 2021.5.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3일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 코로나19 백신 보관소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분주하고 있다. 2021.5.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7명 늘었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지역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27명 늘어나 총 3만8341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 116명을 기록한 뒤 일주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안심하긴 이르다는 분석이다.

서울시 일일 확진자 수는 최근 주말과 주 초반 100명대로 주춤한 뒤 200명대로 치솟는 흐름을 반복하고 있다. 지난달 26일에도 신규 확진자 수가 116명으로 줄었다가 하루 만인 27일 257명으로 치솟았다.

서울시 확진자 3만8341명 중 2781명이 격리돼 치료받고 있고 3만5109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사망자는 전날 추가 발생하지 않아 451명을 유지했다.

전날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해외유입 4명, 집단감염 19명, 기타 확진자 접촉 69명, 감염경로 조사 중 35명이다.

경기도 성남시 엔씨소프트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관련 확진자가 18명 발생했다. 전날 신규 확진자는 2명이다.

은평구 소재 교회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교회 관계자 1명이 지난달 29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일까지 9명, 전날 교인 1명과 가족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역학조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교회 2곳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면예배 시 거리두기를 했다.

하지만 교회 1곳은 지하에 위치해 자연환기가 어려웠고, 일부 교인은 증상 발현 후에도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교회 관계자가 최초 확진된 후 가족과 가족이 다니는 다른 교회의 교인으로 추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있다.

강북구 지인모임 관련 확진자도 1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는 36명이다.

수도권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와 서울시 소재 댄스연습실 관련 확진자도 각각 1명씩 늘었다. 누적 확진자는 각각 24명, 22명이다.

자치구별로 보면 구로구를 제외한 모든 자치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노원구가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 12명, 은평구와 서초구가 8명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서울에서는 52만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1차 예방접종을 받았다. 서울시민의 약 5.4%에 해당한다. 2차 접종률은 0.4%다.

75세 이상 어르신의 경우 1차 접종은 19만757명 완료해 접종률은 30.4%이고, 2차는 1만9384명(3.1%)이 접종을 받았다. 노인시설 입소자·이용자·종사자는 1차 접종 1만6175명(85.6%), 2차 접종 3514명(18.6%)이다.

위탁의료기관에서 실시하는 장애인·노인 돌봄종사자, 항공 승무원은 8만6149명 중 5만5327명이 1차 접종을 받아 접종률은 64.2%다.

경찰, 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은 1만6673명(48.1%)이 접종받았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사례는 전날 18건 늘어 누적 2463건이다.
접종자의 0.4%에 해당한다. 이상반응 신고사례 중 98.2%가 근육통, 두통, 발열 등 경증사례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가족, 지인간 모임을 통한 전파로 직장, 종교시설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3주간 유지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