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외교안보매체 "한국과 백신스와프, 윈윈정책될 것"

진행중 남양유업 불매운동, 잠잠해질까?

(~2021-05-14 23:59:00 종료)

fnSURVEY
美 외교안보매체 "한국과 백신스와프, 윈윈정책될 것"

[파이낸셜뉴스] 미국의 아시아 전문가가 바이든 행정부에 한국과의 백신 스와프를 적극 주문하고 나섰다. 미국이 지난해 초 방역을 도운 한국에 은혜를 갚을 기회이자 백신 국가주의를 타파하는 모습을 주도적으로 보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톰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은 3일(현지시간) 내셔널인터레스트(NI)에 '미국은 한국과 통화를 스와프 했다. 이제 백신을 스와프할 때'라는 글을 기고하고 이같이 주장했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한미 상호간의 이해와 협력 증진을 목표로 1957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번 회장은 국제신용평가사 수석 부사장을 지냈고 현재 뉴욕 컬럼비아대 겸임교수로 일하고 있다.

앞서 한국은 코로나19 백신 수급난 해소를 위해 미국 측과 백신 스와프를 추진했지만, 미국 측은 자국민 대상 백신 접종에 우선 중점을 두고 있다며 난색을 표한 상태다. 하지만 5월말에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되어 있어 백신스와프 불씨는 아직 꺼지지 않은 상황이다.

번 회장은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한국이 금융위기가 아닌 전염병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이에 응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4월 말 기준 한국은 인구의 0.3%만이 완전히 백신을 접종했고, 이는 인구의 약 30%가 백신을 완전 접종한 미국에 비해 크게 뒤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지원이 한국의 백신 프로그램을 가속화해 집단 면역을 빨리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그런 거래를 하기에 미국의 여건이 적절해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한국과의 백신 스와프로 미국이 서방국가들 사이에서 주도적으로 백신 국가주의 정책을 수정할 수 있다는 점과 미국이 한국에 은혜를 갚을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번 회장은 "지난해 초 준비가 잘 안된 미국을 유행병이 휩쓸 때 한국이 도왔다"면서 "2003년 첫 코로나 바이러스(사스 의미) 대유행과 2015년 발생한 치명적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한국은 신속한 검사, 추적, 방역의 가치를 배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번 회장은 2020년 3월 초 주한미군 기지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한국 보건당국이 신속히 진단 테스트와 추적에 나선 것을 보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개방적이고, 투명하며, 협력적이며, 매우 도움이 되는" 파트너였다고 했던 평가도 곁들였다.

또 한국 정부가 미국 연방정부와 메릴랜드주와 콜로라도주 두 주 정부에 135만 개의 진단 키트를 보냈다고도 썼다.

번 회장은 "한국이 최근 화이자를 비롯한 백신 1억9200만회분을 확보했다"면서 "인구 5200만 명을 훨씬 웃도는 9900만 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양이라 배송이 제대로만 된다면 한국이 11월까지 70%의 백신 접종에 도달, 그후의 과잉 공급량으로 미국에 보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같은 백신 스와프는 미국의 소프트 파워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것"이며 "이러한 모든 고려사항을 고려할 때, 한미 백신스와프는 전면적인 윈-윈(win-win) 정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