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뉴스 댓글달면 프로필사진 뜬다

진행중 남양유업 불매운동, 잠잠해질까?

(~2021-05-14 23:59:00 종료)

fnSURVEY

13일 오후 3시부터 적용 

네이버뉴스 댓글달면 프로필사진 뜬다
네이버CI. (네이버 제공)© 뉴스1 /사진=뉴스1


앞으로 네이버 댓글을 달면 프로필 사진이 공개된다.

사진 공개를 통해 악성 댓글을 다는 이용자들의 자정 작용을 유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4일 뉴스공지를 통해 "댓글모음 페이지로 매번 이동하지 않고도 댓글 사용자를 쉽게 알 수 있도록 5월13일부터 기사 댓글목록에서도 내가 설정한 프로필 사진을 함께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뉴스 댓글은 아이디 앞 4자리만 공개해왔다. 네이버는 지난해 3월부터 이용자가 단 댓들을 보여주는 댓글 모음페이지를 운영했다. 댓글 작성자의 아이디를 누르면 이용자 프로필과 가입 날짜, 댓글 이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댓글모음 페이지를 통해 프로필 정보가 제공되면서 댓글 사용자를 더 쉽게 인지할 수 있지만 프로필 대신 마스킹 처리가 된 아이디 앞 4자리만 남겨져 있어 댓글 목록에서 사용자 인지가 여전히 어렵다는 의견이 있었다"면서 "댓글 모음 페이지로 매번 이동하지 않고도 사용자를 쉽게 알 수 있도록 13일부터 기사 댓글 목록에서도 자신이 설정한 프필 사진을 함께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은 13일 오후 3시 이후 작성한 댓글과 답글부터 적용된다.

포털업계는 그동안 뉴스 관련 논란이 있을 때마다 댓글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정책 변경을 해왔다. 악성 댓글 필터링 등 기술적 조치를 강화해왔만, 악성 댓글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일이 발생해서다. 네이버는 지난해 3월 연예뉴스에 이어 8월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중단했다.

양대 포털의 다른 축인 카카오도 지난해 8월 다음 스포츠뉴스 댓글 서비스를 중단했다. 다음 뉴스 댓글 서비스에 차별·혐오 표현도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이용자가 신고한 댓글이 문제있는 것으로 판단되면 해당 댓글을 삭제할 뿐 아니라 작성자도 제재했다. 댓글 내용 수위나 누적 횟수에 따라 영구적으로 댓글 쓰기를 제한할 수 있게 했다. 이밖에 특성 댓글 작성자를 앞으로 나에게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마련했다.

업계에서는 네이버의 이번 정책으로 그동안 지속돼온 악성 댓글 문제를 일부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프로필 사진을 자유롭게 설정가능해 한계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프로필은 사진 형태가 아니더라고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는데 널리 이용되는 만큼 이용자가 보다 책임있게 댓글을 달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댓글 공간을 더욱 건강하게 활성화할 수 있도록 댓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