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박준영 "日오염수 방출 국제공조로 철회 목표…남북 공동대응도 협의해 볼 것"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박준영 "日오염수 방출 국제공조로 철회 목표…남북 공동대응도 협의해 볼 것"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요청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4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국제공조를 통해 일본이 계획을 철회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후보자는 북한과의 공동대응을 위해 통일부와도 협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해수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방안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정부가 제일 중요하게 여기는 게 방류가 실제로 이뤄지기 전 국제공조 통해 일본이 계획 철회하도록 하는 게 첫 번째 목표"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또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중국, 러시아 연대도 중요하지만 이를 계기로 남북 공동대응을 통해 동해 해양오염 물질공동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러시아와 중국은 입장 표명했다. 이와 연관선상에서 통일부와 협의해 볼 것"이라고 답했다.

국제해양법 제소와 관련한 질문에서는 "관계부처 TF에서 심층 검토하고 있으며, 과거사례도 검토, 유엔해양법 조문 해석 등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등 강력한 추가 조치 요구에 대해선 "지금도 8개 현에 대해 수입을 전면 금지 중이고, 나머지 지역도 철저한 검사를 하고 있다"며 "실제 방류 이뤄졌을 때 수산물 안전에 위해가 된다고 판단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서도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또 연안·어촌의 지역 소멸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수산업의 미래 산업화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스마트 해운물류 실현 등을 통한 해운산업 재건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아울러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탄소중립과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제로화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