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장관 5명 슈퍼청문회] 논문표절·투기의혹 등.. 野 '임·박' 낙마에 화력 집중

진행중 남양유업 불매운동, 잠잠해질까?

(~2021-05-14 23:59:00 종료)

fnSURVEY

야당 파상공세에 여당 방어 진땀
임혜숙·박준영 장관 후보자는
정의당도 낙마 예상후보에 올려
與, 이번에도 단독채택할지 주목

[장관 5명 슈퍼청문회] 논문표절·투기의혹 등.. 野 '임·박' 낙마에 화력 집중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사진=뉴스1
[장관 5명 슈퍼청문회] 논문표절·투기의혹 등.. 野 '임·박' 낙마에 화력 집중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국토교통부·산업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고용노동부·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4일, 여야는 국회 청문회장 곳곳에서 정면충돌했다.

이번 청문회가 하루에 5개가 동시에 열린 데다 일부 후보자는 각종 흠결이 꼬리를 물면서 여야 간 고성이 오가며 파행을 겪기도 했다. 또 종일 야당의 파상공세에 방어전에 나선 여당이 진땀을 빼는 풍경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등 야당은 특히 임혜숙(과기정통부), 박준영(해수부) 등 3명의 후보자에 대한 '도덕성' 공세에 집중하고 청와대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여권이 정책 역량을 강조하며 반격에 나섰지만, 범여권 정의당조차 임 후보자와 박 후보자의 경우 '데스노트' (정의당 기준의 낙마 예상 후보)에 올리면서 여론의 도마에 오르게 됐다.

우선 임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선 제자 논문 표절 의혹과 위장전입 의혹, 서울 강남 아파트 투기 의혹, 정당 가입 이력 등 각종 의혹과 쟁점이 쏟아지며 이를 놓고 여야 간 난타전이 벌어졌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후보자 도덕성에 심각한 하자가 많다. '여자 조국'이라고 한다"라며 "이대로 임명되면 정권 말기 레임덕 기차에 터보엔진을 다는 격이 된다"고 질타했다. 같은 당 정희용 의원은 서울 서초동 아파트 탈세 의혹을 제기하며 "그 당시 관행이 그랬으니까 문제가 없다는 답변은 틀린 답변"이라고 꼬집었다. 또 해외 세미나 참석 당시 자녀를 동반한 것에 대해 "청년들을 좌절하게 만드는 엄마 찬스"라고 질타했다.

임 후보자의 민주당 당원 이력도 도마에 올랐다. NST(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직 임명 당시 민주당 당적이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이에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평당원을 정당에 소속된 자로 해석할 것이냐는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윤영찬·홍익표·한준호 의원 등은 임 후보자의 가족동반 해외 세미나 참석에 대해 해외 사례 등을 언급하며 적극 옹호에 나섰다. 윤 의원은 "공과대학의 경우 해외출장 시 가족을 동반하는 관행이 있지 않나. 문화적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선 배우자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이 논란이었다. 박 후보자가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할 당시, 배우자가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관세를 내지 않은 채 반입했고, 이를 카페 장식품으로 활용하거나 국내에서 판매했다는 내용으로 불법 여부가 쟁점이다.

이에 박 후보자는 실제 가정에서 사용했다는 취지로 항변했다.

반면에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은 "영국 궁궐에서 살았나. 난파선에서 보물 건져 올린 사진인 줄 알았다"라고 질타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날 정의당까지 두 후보자를 '데스노트'에 올리며 '부적격 판정'을 내려 여론의 향배도 주목을 끌게 됐다.

한편, 이번 인사청문회 뒤 청문경과보고서가 야당의 반발에도 여당 단독으로 채택될지, 또 단독 채택 뒤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앞서 문재인정부가 역대 정부 최다인 29명의 국무위원을 야당 동의 없이 임명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