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월세를 전세로 속여 보증금 7억원 가로챈 부동산중개사

진행중 남양유업 불매운동, 잠잠해질까?

(~2021-05-14 23:59:00 종료)

fnSURVEY

피해자 30여명


월세를 전세로 속여 보증금 7억원 가로챈 부동산중개사
(출처=뉴시스/NEWSIS)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공인중개사가 세입자와 전세 계약을 한 뒤 집주인에게는 월세 계약을 한 것처럼 속여 보증금 차액을 가로채는 전세 사기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부동산업체 대표 A(44)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구미시 인의동과 진평동 일대 다가구주택(빌라) 중개를 하면서 세입자와는 전세 계약을 맺고 집주인에게는 월세 계약을 한 것처럼 속여 전세 보증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세입자와 작성한 계약금액을 축소해 건물주에게 알리고 그 차액도 가로 챈 것으로 드러났다.

건물주가 보증금 등에 의심을 품고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문제가 드러나자 A씨는 최근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구미지역 다가구주택 10채를 위탁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피해자는 30여명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이 A씨에게 맡긴 전세 보증금은 7억여원에 이른다.

이길호 구미경찰서 수사과장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