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대학 안 가도..."울산·경남 대기업 취업길 넓어지나

‘울산·경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
울산시, 경남, 기업체 참여해 6월부터 본격 추진
지역 청년들의 ‘취·창업-정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17개 대학, 현대중공업, LG전자, NHN 등 참여
 4년간 국비 1800억, 지방비 768억 등 약 2600억 투입

"수도권 대학 안 가도..."울산·경남 대기업 취업길 넓어지나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지역의 특화산업과 연계한 교육혁신을 통해 청년의 지방 취업과 정주를 도모하는 ‘울산·경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이 추진된다.

‘울산·경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6일 교육부가 주관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앞서 2020년 선정된 경남 사업에 울산을 추가한 복수 전환형으로, 6월경 출범식을 갖고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지방대학의 소멸 위기가 가속화되고, 지방 청년의 수도권 밀집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교육부가 대학으로 직접 지원하는 형태를 벗어나 지자체를 통해서 시행되는 사업이다.

각 지역의 특화산업과 연계한 교육혁신을 통해, 지역기업이 필요한 인재를 양성함으로써 지역 청년들의 ‘취·창업-정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자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울산·경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지자체를 중심으로 총괄대학인 경상대, 중심대학인 울산대, 경남대, 창원대 등 17개 대학과, 협약을 맺은 현대중공업, 현대건설기계, LG전자, 엔에이치엔(NHN) 등 울산·경남 내의 기업 및 교육청, 테크노파크 등 지역주요기관이 참여한다.

이 사업은 울산·경남 협력을 위한 지자체 발전 계획과 방향성이 부합되는 주력산업인 5개 핵심분야 △미래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울산) △스마트제조엔지니어링 △스마트제조 아이시티(ICT), △스마트공동체(경남)를 도출해 경제·산업·사회·문화 분야에서 시너지 창출할 수 있도록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4년간 국비 1800억, 지방비 768억 등 약 2600억이 투입되며, 울산의 경우, 연간 국비 150억, 지방비 64억3000만 원을 투입해 미래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 등 지역산업에 기여할 우수인재 양성을 도모한다.

이에 따른 울산·경남의 청년 고용률은 25년까지 5% 향상하고 산업부가가치도 7%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울산에서만 4년간 1934억 원의 지역생산유발 효과와 343명의 지역인력 고용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역기업이 원하는 인력수요조사를 기반으로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여 개편되는 울산·경남 소재대학 관련학과에 지역청년들이 입학하고, 지역산업에 특화된 인력으로 양성됨으로써 졸업 후 지역기업에 취업, 지역청년들이 수도권으로 대학을 가지 않더라도 지역에서 성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