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하태경 "윤석열, 우리 당 오면 지지율 꺾일 가능성 많다"

"독자세력으로 있어야 된다(고 판단할 것)"
"개혁파 대표되면 김종인 시각도 좋아질 것"
"尹 5월 정계 입문설, 김종인 희망사항"

하태경 "윤석열, 우리 당 오면 지지율 꺾일 가능성 많다"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당권 주자로 나선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7일 회동에 대해 "(김웅 의원이) 한 수 알려달라는 거겠죠"라고 해석했다. 사진은 지난 3월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중인 하 의원의 모습. (공동취재사진) 2021.05.07.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당권 주자로 나선 김웅 의원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전 회동을 예고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와 관련해 "(김웅 의원이) 한 수 알려 달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한 수 알려 달라고 할 거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얘기도 나올 것 같다"며 "김 의원은 '내가 당 대표 되면 윤 전 총장과 김 전 위원장을 다 모시고 오겠다. 반드시 모시고 오겠다'고 그랬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하 의원은 "(김 전 위원장에) 어떤 자리를 줄 수 있나 모르겠는데"라면서도 "이제 우리 당을 깨는 이야기는 안 하도록 하겠다는 게 취지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나가자마자 우리 당에 아주 쓴소리를 많이 했다. 그런데 사실은 조금 더 개혁적인 사람이 당 대표가 되면 김 전 위원장도 우리 당을 보는 시각이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5월 정계 입문설에 대해서는 "(김 전 위원장의) 희망사항"이라고 단언했다.

하 의원은 "5월까지 나와 상의를 좀 하자는 뜻일 텐데 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조금 더 시간을 두고 보는 것 같다. 지금 보면 아직 국정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이런 데 대한 자기 확신이 부족한 것도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정계 입문은) 5월, 6월까지도 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하 의원은 "지금 상황에서는 오기 어려울 것 같다.
왜냐하면 윤석열과 함께하는 가까운 분들도 있을 텐데 최근에 보면 윤석열 호남 지지율이 놀랍게도 이재명이나 이낙연 두 사람 다 이기는 걸로 나오는 게 있다"며 "그런데 만약에 윤 전 총장이 우리 당 쪽으로 오면 그 지지율이 꺾일 가능성이 많다. 이제 그런 면에서 어쨌든 독자세력으로 있어야 된다(고 판단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 입장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가지기 위해서는 어쨌든 우리가 환골탈태 하지 않으면 윤석열이 들어올 경우에 윤석열의 자산을 잃게 된다는 면이 있다"며 "그래서 합치는 것은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