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상민 "7년째 공황장애 약 복용…70억 빚 탓 속 다 썩어"[아는형님]

이상민 "7년째 공황장애 약 복용…70억 빚 탓 속 다 썩어"[아는형님]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이상민이 공황장애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여에스더가 보건 선생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여에스더와 1대1 상담을 가진 이상민은 "속이 다 썩어 있다"며 자신의 상태를 밝히며 14년간 70억의 빚을 갚아야 했던 상황들을 떠올렸다.

그 부분에서 도움이 필요하느냐는 질문을 받은 이상민은 "주변의 도움으로 일어날 생각을 했으면 방송을 못 했을 것"이라며 "7년째 공황장애 약 4종류를 먹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여에스더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는 아니지만 공황장애에 대해 잘 안다"면서 "마치 검은 비닐로 얼굴을 감싸 목을 매는 느낌. 너무 고통스러워 죽음을 생각할 정도며 하루에 수차례씩 무기력해짐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한편 강호동은 수면제를 복용하고 있는 이상민을 우려해 중독의 위험성에 대해 물었고, 여에스더는 "이상민의 경우 차라리 수면제를 써서라도 자고 일어나는 게 좋다. 못 자면 공황장애 발작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민은 "제가 경험해보니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면 약을 먹는 게 좋다. 나는 꼭 약을 먹으라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에 여에스더 "의학은 카더라를 믿으면 안 된다. 정확한 의사의 진단과 처방이 중요하다. 만약 약을 먹지 않는다면 공황장애가 더욱 심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