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용진 대선출마 선언 “노무현처럼..돌풍 일으켜 시대교체”

박용진 대선출마 선언 “노무현처럼..돌풍 일으켜 시대교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밭에서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공식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은 두 번째 한국 정치의 대파란을 불러일으키겠다”며 9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의원은 국회 잔디광장에서 “뻔한 인물이 아닌 새로운 인물, 기성 정치가 아닌 젊은 도전자 박용진이 우리 사회 청년 세대를 대변하고, 젊은 정치 세대를 대표하고자 한다”고 했다. 국회 잔디광장은 대통령 취임식 장소다.

박 의원은 “지난 10년 동안 낡고 무기력한 정치로 청년 세대가 실망하고 분노하게 만든 책임이 있는 인물과 세력은 새 시대를 이끌 수 없다”며 “낡은 정치의 틀을 부수고 대한민국 정치혁명을 시작하는 선봉장이 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가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행복국가’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평범한 사람들, 성실하고 정직한 사람들이 성공하고 행복할 수 있는 사회, 그것이 우리가 꿈꾸는 행복한 대한민국”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불공정과 불평등에 맞서 돈 없고 힘없고 빽 없는 평범한 국민들이 당당하게 어깨 펴고 살아갈 수 있는 행복국가를 만드는 일에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행복국가를 향한 용기 있는 도전을 박용진이 시작하겠다”고 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