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로… 소유·경영 분리 논의

관련종목▶

세종공장장, 비대위원장 맡아
홍원식 회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에 돌입한다. 남양유업은 지난 7일 긴급 이사회 결과 비대위를 꾸려 경영 쇄신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비대위원장은 정재연 세종공장장이 맡았다. 비대위는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는 한편 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구조 개선도 요청하기로 했다.

앞서 홍 회장이 지난 4일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었지만 대주주로서 경영에 계속 개입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 남양유업은 최대주주인 홍 회장의 지분(51.68%)과 부인 이운경 여사를 비롯한 총수일가를 합쳐 지분율이 53%를 넘는다.

아직 비대위 위원들은 선임되지 않았다. 비대위원장이 선임할 예정이다. 남양유업 측은 "향후 위원회 구성이 완료되면 위원회가 쇄신·경영혁신안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했던 현 이광범 대표이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후임 경영인 선정 시까지 직위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1월 1일자로 대표로 선임돼 3년 넘게 남양유업을 이끌어왔다.


한편 국내에서 소유와 경영이 확실하게 분리된 기업은 KT&G, 포스코 등이 대표적으로 손꼽힌다. 과거 공기업이었으나 민영화된 기업들로, 그만큼 국내에서 소유와 경영이 확실하게 분리되기 쉽지 않다는 것으로 읽힌다. 전문경영인을 쓰고 있다하더라도 소유와 경영이 분리됐다고 볼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