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하이트진로, LA다저스와 파트너십 2024년까지 연장

하이트진로, LA다저스와 파트너십 2024년까지 연장

[파이낸셜뉴스] 미국 LA다저스 구장에서도 '테진아(테라+진로)'를 만날 수 있다.

하이트진로는 진로와 메이저리그 LA다저스의 파트너십 계약을 3년 더 연장해 10년간 인연을 이어간다고 18일 밝혔다.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 나설 뿐 아니라, 구장에서 과일리큐르와 테라 등을 판매해 홍보 강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하이트진로는 아시아 주류업계 최초로 2012년부터 LA다저스 구장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LA다저스 파트너 사로서 로고 사용권은 물론, 구장 LED광고 설치, 시음행사 진행, LA다저스 공식 매거진 '인사이더'를 통한 제품 홍보 등 현지 야구팬들을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이 가능하다.

하이트진로의 단독 판매 부스인 '하이트진로 바'와 구장 내 13개 매점에서 과일리큐르 4종과 테라 캔맥주를 판매한다. 또 현지인들의 소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소주를 베이스로 한 칵테일 '소주 쏘 블루'를 올해 처음 선보였다.
소주 쏘 블루는 구단의 시그니처 컬러 '다저 블루'로 표현해, 팬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미국 소비자들을 위한 온라인 이벤트, 유튜브 광고 등 다양한 홍보활동들을 통해 현지인들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황정호 총괄 상무는 "하이트진로가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10년간 파트너쉽을 유지함으로써 교민들의 자긍심 고취뿐 아니라 현지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며 "한국 대표 주류기업으로서, 소주 세계화에 앞장서며 진로가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소비자 다변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