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펄어비스, ‘로스트킹덤’ 개발사 200억 주고 샀다

관련종목▶

팩토리얼게임즈 지분 100% 인수.. 개발력 확보

‘슈퍼스트링’ 사전예약, 스퀘어에닉스와 신작 개발
[파이낸셜뉴스] 펄어비스는 ‘로스트킹덤’으로 유명한 모바일 게임 개발사 팩토리얼게임즈를 인수했다고 24일 밝혔다. 네시삼십삼분(4:33) 등으로부터 팩토리얼 지분 100%를 전량매입하는 형태로, 총 취득 금액은 200억원 규모다.

지난 2014년 설립된 팩토리얼게임즈는 2016년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로스트킹덤을 흥행시키며 모바일 게임 개발력을 인정받았다.
현재 수집형 모바일 RPG ‘슈퍼스트링’ 출시를 앞두고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또 일본 게임사인 스퀘어에닉스와 신작 ‘프로젝트J’를 공동개발하고 있다.

펄어비스, ‘로스트킹덤’ 개발사 200억 주고 샀다
펄어비스가 인수한 팩토리얼게임즈 차기작 '슈퍼스트링' 이미지. 펄어비스 제공

김경엽 펄어비스 투자전략총괄은 “팩토리얼게임즈 게임개발 역량을 높게 평가해 인수했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기존 ‘검은사막’ 및 개발 중인 신작과 함께 장르와 지식재산권(IP) 다양성 측면에서도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