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주도로 G7서 한미일 3국 정상회담 개최 조율...한일은 불투명

바이든 정권 첫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전망 
한일 정상회담 개최는 불확실 

美주도로 G7서 한미일 3국 정상회담 개최 조율...한일은 불투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 열흘 앞으로 다가온 주요 7개국(G7)정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도로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나, 한·일 정상간 양자 회담은 불확실한 것으로 관측된다.

2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의 설명을 인용해 오는 11~13일(현지시간)영국에서 열리는 7개국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의를 여는 방향으로 조율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주도로 회의 개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본 내에서도 이를 확인하는 내용이 보도된 것이다. 바이든 정권 출범 후 첫 한·미·일 정상회담이 될 이번 회동에서는 북한 핵·미사일에 대한 공조, 반도체 등 공급망 구축 협력 등이 의제가 될 전망이다. 3자 간 회담이 열리면 트럼프 정권 때인 지난 2017년 9월 이후 약 3년 9개월만이 된다.

영국 현지에서 한·일 양자회담이 별도로 열릴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측은 회담 개최의 실익이 없다는 판단을 내비치고 있다. 한국에 징용, 위안부 배상 판결에 대한 해결책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달 31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참석해 위안부, 강제징용 배상 등에 대한 한국의 대응에 대해 "솔직히 말하면 한국이 항상 (문제 해결의) 골대를 움직이는 상황"이라며 과거사 문제에 대한 해결 책임이 한국에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

美주도로 G7서 한미일 3국 정상회담 개최 조율...한일은 불투명
지난 2017년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장면.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한·미·일 정상 업무오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일본 지지통신에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도 채 남지 않았고, 한·일 문제에 대한 진전은 더 이상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외무성 간부는 "문 대통령은 이미 레임덕 상황이 되고 있다. 만날 분위기가 아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스가 총리 취임 후 축하 전화를 한 바 있으나 두 정상 간 대면 회담은 지금껏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달 초 영국 G7 외교·개발장관회담에서 미국의 중재로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외무상 간 첫 회담이 열렸다. 외교장관 회담과 달리, 정상회담은 일정 수준 성과가 담보되기 전에는 추진되기 어렵다는 시각이 많다.

반면, 회담이 성사된다면,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을 제의하는 그림도 예상해 볼 수 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