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반도체는 산업의 급소" 韓겨냥했던 아베, 반도체·배터리 조직 발족 [도쿄리포트]

 아베 전 총리와 '맹우' 아소 부총리·아마리 의원
 일본 정가의 '3A' 모임   
 5월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 의원연맹 발족
 6월 배터리 산업 강화 의원연맹 발족 
 최고 고문은 아베 전 총리 

"반도체는 산업의 급소" 韓겨냥했던 아베, 반도체·배터리 조직 발족 [도쿄리포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AP뉴시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재등판설'(총리직 재도전)이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있는 아베 신조 전 총리와 측근들이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 반도체, 배터리 산업 관련 조직을 잇따라 출범시키고 있다. 반도체·배터리 산업이란 핵심 정책 이슈에 목소리를 내면서, 정치적 존재감을 재확인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일본 언론과 정가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가 오는 11일 출범하는 자민당 배터리 산업 강화 의원연맹의 고문으로 취임한다. 조직의 회장은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맹우인 아마리 아키라 자민당 세제조사회장이 맡는다.

이들은 이미 지난 달 21일 자민당 내에 반도체 전략 추진 의원연맹도 발족시켰다. 최고 고문은 아베 전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회장은 아마리 의원이다. 일본 정가는 '정치적 맹우'인 이들의 이름 첫 글자를 따 '3A(쓰리 에이)'로 부른다.

반도체 전략 추진의원연맹 설립총회에서 아베 전 총리는 "반도체 산업이 전체 산업의 초크포인트(choke point, 급소)가 될 수 있다"며 "지금까지와 다른 차원의 반도체 산업 지원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런 논리라면, 지난 2019년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등에 대한 수출 규제 역시, 한국의 급소를 때리는 전략을 취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아마리 회장은 "반도체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들은 반도체 산업 육성에 대한 결의문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게 이달 초 전달했다.

"반도체는 산업의 급소" 韓겨냥했던 아베, 반도체·배터리 조직 발족 [도쿄리포트]
반도체칩. 로이터 뉴스1

일본 정부도 반도체 산업 재건에 잰걸음이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4일 반도체 개발 및 생산체제 강화를 위한 신전략을 확정했다. 경제 안보 차원에서 '산업의 쌀'인 반도체 산업을 재건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달 새롭게 출범할 배터리 산업 강화 의원연맹에서도 일본 정부를 향한 제언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의 경제재정 운영과 개혁의 기본방침에 배터리 산업 육성에 대한 정책적 의지를 대거 반영시킨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9월 중도 사임하면서 이선으로 후퇴한 아베 전 총리가 반도체, 배터리 산업을 중심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에 대해 일본 정가에서는 재등판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일본 정가의 한 소식통은 "아베 전 총리가 건강을 이유로 두 번이나 중도 사임했기 때문에 자민당 총재직에 다시 도전하기는 쉽지 않다"면서 "당장은 존재감을 과시하는 차원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