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연말부터 육사 출입도 블록체인 DID로 한다

블록체인 기업 레드윗, 육군사관학교 DID 개발 작업 착수
생도들 신원정보 모바일에 넣어 간편인증…플라스틱 카드 대체
[파이낸셜뉴스] 올 연말부터 육군사관학교도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인증(DID)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신분으로 간편히 출입할 수 있게 된다.

연말부터 육사 출입도 블록체인 DID로 한다
블록체인 솔루션 개발 기업 레드윗이 육군사관학교 간부 및 생도들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분산 신원인증(DID)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신분증 개발에 나선다.

11일 블록체인 솔루션 개발 기업 레드윗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수요기반 국방 소프트웨어(SW) 융합 기술' 과제 수행을 위한 컨소시엄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레드윗은 오는 11월까지 DID 개발 작업을 마치고 육군사관학교에 DID 서비스를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수요기반 국방 SW 융합 기술' 과제는 SW수익금활용사업(SW융합클러스터사업) 일환으로 효율적인 군부대 출입시스템을 위한 개발 사업이다. 레드윗은 동반 참여기업인 포멀웍스와 함께 DID 기술을 활용해 육군사관학교의 출입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DID 출입관리 시스템은 사용자가 자신의 신원정보를 모바일 기기에 넣어 다니면서 필요 시 간편하게 인증할 수 있게 지원하는 것이다. 기존 플라스틱 카드의 단점이었던 분실·훼손에 따른 사회적 비용 손실과 개인정보 유출 위험성을 줄이고, 출입관리에 대한 안정성과 활용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레드윗 김지원 대표는 “육군사관학교 간부 및 생도들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DID 기반 모바일 신분증에 대한 효용성 및 안전성을 검증함으로써 향후 다양한 형태의 군 및 국가 신분 증명체계로서 발전 가능성을 검증할 계획”이라 말했다.


한편 레드윗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전자연구노트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연구노트를 사진으로 찍은 후에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전자화된 자료에 시점인증과 전자서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지난 4월 카이스트 창업원인 E*5에 공급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