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문 대통령, G7 참석에 中매체도 '촉각'...韓입장 주목

- 문 대통령 합리적이고 냉철, 반중전선에 참여하지 않을 것

문 대통령, G7 참석에 中매체도 '촉각'...韓입장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4회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베이징=정지우 특파원】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놓고 중국 관영 매체들도 촉각을 세우며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부분 한국 언론을 인용한 사실 위주지만 미국 편에 서지 말라는 일종의 경고 섞인 보도도 나오고 있다.

11일 중국 매체에 따르면 관영 환구시보의 영문판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G7에 참석하는 문 대통령에 대해 미국의 압박을 받고 있지만 ‘합리적이고 냉철하다’고 전날 평가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 같은 판단의 배경을 “G7 초청국인 한국은 정상회의 이후 발표될 공동 성명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라는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에서 찾았다. 이는 한국이 미중 경쟁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메시지 전달이며 미국이 이끄는 반중전선에 참여하는 위험을 감수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전문가의 말을 빌려 문 대통령이 미중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이 경제와 무역 측면에서 중국과 협력의 기회를 소중히 여기고 있으며 미국의 이익을 충족시키는 위험에 대해 합리적이고 냉정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중국 매체 인민정보는 문 대통령이 G7에 참석하더라도 중국 관련 사안에는 참여하지 않고 세계 백신과 경제 협력 문제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과 한국의 무역은 매우 광범위하고 한국에 혜택을 준다고 진단했다.
따라서 이런 발언은 중한 사이에 봉쇄의 장벽을 세우고 싶지 않다는 것을 뜻하며 매우 실용적이라고 해석했다.

신랑재경은 한국 언론의 보도 내용을 소개하며 “미국은 G7 참가국들에게 ‘위협적인’ 중국에 대해 함께 반대할 것을 촉구하겠지만 한국은 불필요한 중미 경쟁에 참여하는 것을 피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통화를 갖고 미국의 대중국 압박으로 평가되는 인도·태평양전략을 비난하면서 “한국이 남의 장단에 끌려가선 안된다”고 사실상 경고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