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인 압사일텐데"…광주 유가족, 오락가락 부검 방침 분통

"사인 압사일텐데"…광주 유가족, 오락가락 부검 방침 분통
11일 오후 1시쯤 광주 건물붕괴 참사 희생자들이 모셔진 한 장례식장에서 유가족과 방문객들이 오열하고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사인 압사일텐데"…광주 유가족, 오락가락 부검 방침 분통
11일 오후 1시쯤 광주 건물붕괴 참사 희생자들이 모셔진 한 장례식장에 추모하는 가족의 편지가 벽면에 부착돼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부검은 고인을 두 번 죽이는 일… 정치인 조화가 무슨 소용이야."

11일 오후 광주 건물붕괴 참사 희생자들의 장례식장은 유가족과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의 오열로 가득찼다.

슬픔을 견디지 못한 유가족은 바닥에 주저앉아 실신했다. 유가족끼리 서로 부둥켜안고 위로하며 다독이는 모습도 보였다.

분향소 입구 양쪽으로는 지방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 등의 명의로 보낸 각종 화환이 자리했지만, 정작 추모를 위해 이곳을 방문한 이들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한 유가족의 여성 지인은 '사람을 죽여놓고, 꽃다발만 갖다 놓으면 무슨 소용이냐'고 분노했다.

취재진과 만난 한 유가족은 경찰의 부검 방침에 대해 불만을 쏟아냈다.

익명을 요구한 그는 "부검을 진행해도 사인은 압사로 똑같은 것 아니냐"며 "사망하신 분들의 배를 왜 또 갈라서 두 번 죽이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일이 발인인데, 오늘 새벽 부검이 보류됐다는 이야기를 경찰에게서 들었다"며 "자꾸 상황이 바뀌고, 보류되고 하니 화장터 예약도 못 하고 있다. 장례절차가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게끔 정부에서 유가족에 협조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가족도 "사고 당시 경찰이 희생자 9명의 유가족 모두 부검을 하겠다는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안내했다"며 "일부 유가족이 부검을 뒤늦게 반대하자 이제는 전원 부검을 반대한다는 동의서가 필요하다고 한다. 행정절차가 왜 이런 건지 의문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공사가 진행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승하차를 위해 정차한 시내버스가 매몰됐다.

탑승객 17명 중 9명이 숨지고 운전기사를 포함한 8명이 중상을 입은 채 구조됐다. 사망한 9명 중 17세 고교생 1명도 포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