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호주·독일·EU와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공감대

모리슨 "文대통령 업적 높이 평가"
메르켈 "동독 출신으로 깊은 연민"

【파이낸셜뉴스 김호연 기자·콘월(영국)=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정상외교에도 박차를 가했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2018년 남북 판문점 선언 및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 계승 의지를 확인하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의 발판을 마련한 만큼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기간 주요 참석국 정상들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주요 의제로 다루며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관점에서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설명한 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모리슨 총리의 지지에 사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모리슨 총리는 "호주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한다"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그동안 얼마나 열심히 일해 왔는지 잘 알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회담에서도 최근 한·미 정상회담에서의 대북 관계 논의 결과를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다시 진전될 수 있도록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적극 노력 중"이라면서 독일의 지속적인 협력과 지지를 요청했다. 메르켈 총리는 "나는 과거 동독 출신으로 한반도의 분단상황에 대해 누구보다 많은 연민을 갖고 있다"며 "독일은 이번 총선 결과와 상관없이 가능한 협력과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EU 정상들은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외교는 G7 정상회의 이후 국빈방문하는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에서도 이어질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스트리아나 스페인은 우리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적극 지지하는 나라"라며 "정상회담 계기를 통해서 북핵 문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등에 관해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들 국가는 우리 정부의 정책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호연 기자 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