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평소 형·동생 하던 분들 호칭 대혼란…홍준표 복당 늦출 이유 없다"

이준석 "평소 형·동생 하던 분들 호칭 대혼란…홍준표 복당 늦출 이유 없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가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현충탑에 참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36)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이 당대표로 선출 된 뒤 같이 정치하던 사람들이 '존칭'을 놓고 대혼란에 빠졌다고 전했다.

또 무소속 홍준표 의원 복당여부에 대해 "복당에 걸림돌이 될 것이 없고 늦출 이유도 없다"며 곧 복당신청을 받아들일 것임을 시사했다.


이 대표는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우리가 워낙 존댓말이 발달했는데 서로 존댓말은 하는지, 어떻게 대접 받는지" 궁금해 하자 "공적인 영역에서 대화할 때는 서로에게 경어를 쓰고 이렇게 한다"고 한 뒤 "같이 정치하던 정치인들, 형 동생 하던 사람들이 이렇게 혼란스러워하는 건 처음 봤다"고 털어 놓았다.

이 대표를 동생처럼 대하던 이들이 '준석아', '이 최고', '이 대표'라고 하기도 뭐하고 '이 대표님'이라는 소리가 익숙하지 않아 순간순간 멈칫한다는 것.

홍준표 의원 복당 문제에 대해 이 대표는 "제가 판단하기에는 홍준표 대표 복당에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원리원칙상 없다"며 "다만 최고위원회의라는 최고결정기구에서 충분히 논의한 후 결정할 문제"라고, 이제 요식행위만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봤을 때는 늦출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곧 홍 의원이 당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