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청래 "윤석열, DJ 가르침 새긴다며 DJ 탄압한 후예 무리에 가나"

정청래 "윤석열, DJ 가르침 새긴다며 DJ 탄압한 후예 무리에 가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을 방문해 방명록에 남긴 글과 관련해 “김대중의 가르침을 깊이 새기려면 김대중의 길을 가야지, 김대중을 탄압했던 무리들 후예의 품에 안겨서야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최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방명록에 적은 글을 공유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다”고 썼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지평을 열다’는 말은 들어봤어도 ‘지평선을 열다’는 처음. 언어의 새 지평을 열었다”며 “솔잎은 송충이를 먹고 될성 부른 떡잎은 나무부터 알아보겠다”고 비아냥거렸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야권 대권후보로 거론되면서 국민의힘 입당이 유력한 것을 의식한 듯 “불교의 가르침을 깊이 새겨 교회에 가겠다는 다짐인가?”라며 “아니면 성경 말씀 깊이 새겨 절에 가겠다는 것인가?”라고 비난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