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소상공인 등 백신 우선 접종 정부에 건의"

서울시 "소상공인 등 백신 우선 접종 정부에 건의"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는 지난 13일 정부에 소상공인 자영업자,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필수노동자는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 해줄 것을 건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최근 백신접종이 확대되며 접종률이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지만 여전히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지난 1년 6개월 간 방역규제에 따른 영업 손실을 감내하며 생존을 위해 하루하루 사투를 벌이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을 배려하고 지금이라도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영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자는 차원"이라며 건의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소상공인의 연령대를 보면 60세 미만이 비율이 높다보니 백신접종에서 후순위로 밀려있는 상황이다.

실제 소상공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약 280만개의 소상공인 사업체가 있으며 60대 미만 대표자가 76.2%에 달한다. 도소매업, 숙박, 음식점업 만도 약 160만개가 있고 60대 미만 대표자가 약 73.2%다.

이 대변인은 "일반인에 대한 접종이 이뤄지는 하반기부터라도 다중과 접촉이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필수노동자에 대한 우선 접종이 이뤄진다면 민생경제 회복을 더욱 앞당기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가적으로 서울시는 추가적으로 발달장애인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시켜 줄 것을 건의했다.

이 대변인은 "발달장애인의 경우 누군가의 상시 돌봄이 필요하기 때문에 코로나19로 복지관 휴관이 장기화되면서 가족과 당사자들이 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서울시가 건의한 대상들에 대한 우선 접종이 이뤄진다면 사각지대도 해소하고 예방접종의 효과를 극대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내일(17일)이면 정부가 하반기 접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하반기 접종계획에 서울시의 건의사항이 반영되도록 정부에 다시 한 번 촉구 한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