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안철수 "윤석열 X파일? 與 정치공작 분쇄하고 尹 지켜내자"

"한 후보 쓰러지면 다음 후보에게 화살 돌릴 것" "송영길, 파일 즉시 공개해야…결과는 책임져야" "야권 내 허튼 세력 있다면 함께 색출해 내쫓아야"
안철수 "윤석열 X파일? 與 정치공작 분쇄하고 尹 지켜내자"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06.17.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최서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의혹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X파일'과 관련해 "야권의 모든 양심적인 세력들이 힘을 합쳐 여권의 야비한 정치공작을 분쇄하고 야권후보들을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X-파일 논란은 공작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다. 한 후보가 쓰러지면 다음 후보에게, 또 그 다음 후보에게 화살을 돌릴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얼마 전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야권의 특정 후보에 대한 X-파일이 존재한다고 밝혔다"며 "여당 대표의 발언은 야권 대선주자의 정치적 움직임을 봉쇄하고 흠집 내기 위한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 공작정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X-파일을 언급한 송 대표는 여당과 자신이 갖고 있는 파일을 즉시 공개해야 한다"며 "그 결과에 따라 송 대표가 공개한 내용에 허위나 과장이 있으면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 당사자인 윤 전 총장 역시 파일 내용에 대해 사실에 근거해서 해명하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 있게 행동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공작을 이기는 유일한 길은, 사실에 기반 한 진정성 있는 해명과 그 해명에 대한 공개적이고도 정확한 사실 확인"이라며 "저 역시 지난 대선에서 드루킹 일당의 1억 개에 가까운 댓글 조작으로 이루 말할 수 없는 이미지 조작을 당했다. 저에 대한 정치공작의 주범도 현 집권 여당이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야권 주자들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유력 주자 한 사람이 상처받으면 나에게 기회가 올 수 있다는 사리사욕에 가득 찬 단세포적 생각을 해서는 안 된다. 적은 바깥에 있는데, 바깥은 쳐다보지 않고 안에서 서로 싸우는 것은 기껏 국민께서 차려주신 밥상을 스스로 뒤엎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권의 공작정치, 그리고 여기에 숟가락 얹으려는 야권의 공작정치를 방관하면 정권교체는 물 건너갈 것"이라며 "이것을 계속 방치한다면 대한민국 정치의 정상화는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도 요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여기에 부화뇌동하려는 야권 내 허튼 세력이 있다면, 다 함께 색출해서 내쫓아야 한다"며 "공작이 승리하고 진실이 패배하는 우리 정치의 악순환, 제가 온 몸을 던져서라도 끊어내겠다. 공작정치 분쇄, 정권교체 실현, 이 두 가지 꿈이 모두 실현되는 그 날까지 저 안철수와 국민의당의 전진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