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종복합일반산업단지 조성 계획 승인

전의면 신방리 일원 전기장비·금속가공 등 업종 유치 계획
세종복합일반산업단지 조성 계획 승인
세종복합일반산업단지 조감도
[파이낸셜뉴스 세종=김원준 기자] 세종시 전의면 신방리 일원에 세종복합일반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세종시는 지난달 30일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세종복합일반산단의 신규 조성계획을 승인했다고 6일 밝혔다.

세종복합일반산단은 세종복합산업단지㈜, 윈포시스㈜, ㈜신화철강, 청정테크㈜, 현진다이케스팅㈜ 등 5곳이 산업시설용지 32%를 맡는 실수요자로 참여하고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에 나선다.

세종복합산단은 산업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기장비, 금속가공, 기계 장비 제조업 등 첨단 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선정했다. 특히 이 곳에 입주할 의향을 비친 업체 36곳의 입주의향면적이 세종복합일반산단 총 산업시설용지 계획 면적을 크게 웃돌고 있어 산업단지 조성이 원활히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복합일반산단은 국도1호선과 접한 데다 현재 건설 중인 서울세종고속도로 인터체인지(IC)와도 인접해 있으며, 전의·첨단·미래 및 벤처밸리·전동·스마트그린 산단 등 북부권 주요 산단과 맞닿아 산업단지 클러스터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시는 세종복합일반산단 조성이 본격 추진되면 4771명의 고용창출효과는 물론, 1조 5500억 원의 경제파급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세종시 북부권 산업단지 정주여건 개선계획에 따라 2.5㎞거리에 공동주택 등 1095세대의 배후 주거단지 건설이 진행 중이며 직주근접 등 근로환경 개선도 기대된다.

세종시 관계자는 “세종복합일반산단은 세종시 북부지역의 경제활성화와 균형발전에 제 역할을 충분히 하게 될 것”이라며 “세종시에서도 우수한 산업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