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아시아나항공, 추석연휴 '하와이' 부정기편 띄운다

[파이낸셜뉴스]
아시아나항공, 추석연휴 '하와이' 부정기편 띄운다
인천국제공항의 아시아나 항공기 모습. /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사진=뉴스1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한가위 연휴에 하와이로 떠나는 두 차례 부정기 항공편을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한가위 연휴 전주인 오는 9월 17일과 한가위 당일인 9월 21일, 두 차례 하와이로 항공편을 운항한다고 6일 밝혔다.

인천~하와이 부정기 항공편은 9월 17일과 21일 저녁 8시 20분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에 호놀룰루공항에 도착한다. 9월 21일과 25일 오후 12시 10분에 호놀룰루공항을 출발해 다음 날 오후 5시 1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이번 부정기 항공편은 국내 9개 여행사 △교원KRT △노랑풍선 △롯데관광 △롯데JTB △모두투어 △온라인투어 △인터파크 △참좋은여행 △하나투어 홈페이지를 통해서 예약할 수 있다.

현재 하와이주는 '방문객 사전 검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지정병원에서 코로나19 음성 진단을 받으면 하와이를 10일 의무 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다.

단 하와이행 항공기 출발 전 72시간 이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야 하고, 출국 전 24시간 이내 하와이 주정부의 온라인 '안전 여행 시스템'에 관련 정보를 등록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 담당자는 "높아지는 백신 접종률과 함께 해외여행에 대한 욕구도 올라가고 있다"며 "한가위 연휴에 맞춰 하와이로 가는 특별 항공편을 가장 최신의 항공기인 A350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첫 번째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협정을 맺은 사이판으로 이달 24일부터 주 1회 정기 항공편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 북마리아나제도 정부와의 트래블 버블 협정 체결로 국내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단체 여행객은 사이판을 포함한 북마리아나제도를 코로나19 음성 확인 시, 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