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정농단 단죄' 박영수 특검, 포르쉐에 불명예 퇴진

'수산업자 포르쉐 의혹'에 사의
"도의적 책임 통감… 차후 해명"
'국정농단 단죄' 박영수 특검, 포르쉐에 불명예 퇴진
/사진=뉴스1
100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는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로부터 외제차 포르쉐 렌트카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받은 박영수 특별검사(사진)가 7일 사의를 표명했다.

2016년 12월 21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팀'이 출범한 지 4년 7개월만에 불명예 퇴진했다.

박 특검은 이날 '사직의 변'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더 이상 특별검사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오늘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특검은 "그 외 사실과 다른 보도내용에 대해서는 차후 해명하겠다"면서 "다만, 이런 상황에서 특별검사로서 그 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논란이 된 인물의 실체를 파악하지 못한 채 이모 부장검사에게 소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도의적인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특검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이모 부장검사(현재 부부장검사로 강등)를 김씨에게 소개해 준 사실은 인정하고 있다. 이 부장검사는 김씨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앞서 박 특검은 "포항지청으로 전보된 이 부장검사와 식사 자리에서 지역 사정 파악에 도움을 받을 인물로 김씨를 소개하며 전화번호를 주고 김씨에게는 이 부장검사가 그 지역에 생소한 사람이니 지역에 대한 조언을 해주라는 취지로 소개했다"고 해명한 상태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