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 음성인식 AI에 ‘하이퍼클로바’ 기술 적용

관련종목▶

‘자기지도학습’ 딥러닝 기술 도입…정확도 30%↑

클로바노트 서비스 탑재...클로바 케어콜도 예정

[파이낸셜뉴스] 네이버는 초대규모(hyperscale) 인공지능(AI)인 ‘하이퍼클로바’ 딥러닝(인간두뇌와 유사한 심층AI) 기술을 음성인식 AI 엔진에 접목했다고 8일 밝혔다.

AI 딥러닝은 데이터와 데이터를 설명하는 ‘레이블(label)’을 쌍으로 학습시키는 ‘지도학습’ 방식으로 이뤄져왔다. 예를 들면 고양이 이미지와 ‘고양이’란 설명을 같이 학습시키는 형태다.

음성인식 AI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음성과 음성 속 텍스트를 같이 학습시켜야 한다. ‘데이터 레이블링’은 사람의 수작업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학습데이터 구축에 시간과 비용이 든다.

반면 ‘자기지도학습’은 레이블 없이 데이터 자체만으로 학습할 수 있는 최신 딥러닝 기법이다.

네이버는 자기지도학습 기법을 AI 음성인식 엔진 ‘NEST’에도 적용, 기존 대비 음성인식 정확도를 약 30% 높였다. NEST 엔진은 단문 위주의 음성 명령보다 복잡한 장문의 음성 표현을 인식하는데 최적화된 기술이다.

업그레이드된 NEST 엔진은 음성기록 서비스 ‘클로바노트’에 탑재됐다. 네이버는 향후 AI가 전화로 코로나19 능동감시자를 확인하는 ‘클로바 케어콜’과 뉴스자동자막 등 음성인식 AI가 적용된 서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네이버, 음성인식 AI에 ‘하이퍼클로바’ 기술 적용
네이버가 연구개발한 ‘초대규모 AI’인 ‘하이퍼클로바(HyperCLOVA)’ 이미지. 네이버 제공

네이버 한익상 책임리더는 “음성 AI 분야 국제학회에서 여러 논문이 채택되는 등 음성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여기에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접목시킴으로써, 다양한 음성 AI 서비스 성능을 더욱 고도화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